[브리핑] 피죤 전 사장 청부폭행 조폭 자살

중앙일보

입력 2011.12.14 00:32

업데이트 2011.12.14 05:12

지면보기

종합 22면

피죤 이윤재(77) 회장에게 3억원을 받고 이 회사 이은욱(55) 전 사장을 청부폭행한 폭력조직 ‘무등산파’ 행동대원 오모(40)씨가 13일 경기도 용인의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오씨는 지난 9월 경찰의 수배를 받고 잠적했다. 그는 이날 오전 3시쯤 자택 욕실에서 목을 맸다. 경찰은 수사망이 좁혀오자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