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중국 가는 한국 심비디움

중앙일보

입력 2011.12.02 01:35

업데이트 2011.12.02 09:35

지면보기

종합 22면

중국 최대 명절인 춘절(春節·2월 14일)을 앞두고 1일 충남 예산군 보령난원에서 한 직원이 중국 수출용 심비디움을 포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