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시장, 16일 인터넷 취임식

중앙일보

입력 2011.11.14 00:55

업데이트 2011.11.14 02:42

지면보기

종합 27면

박원순 시장

서울시가 자체 노숙인 대책을 내놨다. 서울시는 15일부터 서울역 노숙인 다시서기센터를 24시간 운영센터로 전환하고 노숙인 관련 민원 창구로 활용한다고 13일 밝혔다. 박원순 시장이 지난 6일 한 노숙인의 빈소를 찾아 “올겨울 거리에서 외롭게 돌아가시는 노숙인은 없게 하겠다”고 약속한 데 따른 것이다.

 현재 서울시는 컨테이너를 개조한 센터를 대체할 330㎡(약 100평) 규모의 가건물 공사를 하고 있다. 다음 달 공사가 끝나면 노숙인 응급 구호방과 샤워실, 심층 상담실이 들어선다. 이우룡 서울시 자활정책팀장은 “ 어려움에 처한 노숙인들이 있을 때 빠르게 대처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서울시는 또 노숙인 관련 복지시설 직원 등 500여 명으로 구성된 ‘겨울철 특별 거리상담반’을 운영한다. 이들은 노숙인 밀집 지역에 투입돼 노숙인들이 들어갈 수 있는 시설과 자활 일자리 등을 안내하는 업무를 맡는다.

 한편 박 시장은 16일 오전 11시 공식 취임식을 한다. 강당에서 열리던 기존 취임식과 달리 시장 집무실에서 진행하며 서울시 홈페이지(mayor.seoul.go.kr) 등을 통해 인터넷으로 생중계한다. 박 시장은 직접 시장실을 소개한 후 애국가를 혼자 부르고 온라인으로 취임 선서와 취임사를 할 예정이다. 네티즌과의 질의응답 시간도 마련돼 있다. 14일에는 박 시장의 정책 철학을 전파하는 역할을 맡은 희망서울정책자문위원회 위촉식을 한다. 총괄, 경제, 일자리, 도시, 주택, 여성, 복지 등 7개 분과위원회 위원 53명이 위촉된다. 위원장은 김수현 세종대 도시부동산 대학원 교수, 총괄 분과위원장은 손의영 시립대 교통공학과 교수가 맡는다. 이들은 내년 1월까지 시정운영 중장기계획을 수립할 예정이다.

전영선 기자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