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LPGA] 박세리, 공동 7위로 도약

중앙일보

입력

박세리(23.아스트라)가 이틀연속 언더파를 기록하며 `톱10' 진입에 성공했다.

40번째 생일을 맞은 줄리 잉스터는 공동선두로 뛰어올라 2년연속 우승에 바짝 다가섰고 김미현(23.ⓝ016-한별)은 14위그룹에 들어 마지막 라운드에서 선전을 예고했다.

박세리는 25일 오전(한국시간) 미국 델라웨어주 윌밍턴의 듀퐁컨트리클럽(파 71.6천408야드)에서 계속된 시즌 두번째 메이저대회 맥도널드LPGA챔피언십(총상금 140만달러) 3라운드에서 이글 1, 버디 2, 보기 2개로 2언더파 69타를 쳤다.

이로써 전날 10위권 밖에 있던 박세리는 중간합계 2언더파 211타를 기록, 캐리웹(호주), 로라 데이비스(영국) 등과 공동 7위로 도약했다.

7언더파 206타로 공동 선두인 줄리 잉스터, 웬디 워드와는 5타차.

98년 우승자인 박세리는 2번, 3번홀에서 버디, 보기를 기록하고 6번홀에서 다시 1타를 줄인뒤 이후 연속 파행진을 하다 15번홀에서 보기, 위기를 맞았다.

그러나 박세리는 이어진 파5의 16번홀에서 5번 우드로 두번째 샷, 홀컵 5m에 볼을 떨어뜨렸고 침착하게 이글퍼팅을 성공했다.

김미현은 버디 3, 보기 2개로 한타를 줄여 이븐파 213타로 애니카 소렌스탐(스웨덴), 제인 게디스, 도티 페퍼 등과 공동 14위에 자리했다.

2번홀에서 세컨샷을 홀컵 1.5m에 붙여 첫 버디를 낚은 김미현은 아이언샷의 호조로 5번, 10번홀에서도 한타씩을 줄여 상승세를 타는 듯 했으나 12번홀에서 1.5m파퍼팅을 놓쳤고 17번홀(파3)에서도 2온-2퍼트로 보기, 아쉬움을 남겼다.

첫날 공동 2위에 올랐던 박희정(20)은 이틀연속 4오버파를 쳐 합계 5오버파 218타로 공동 44위로 추락했다.

지난해 챔피언 잉스터는 1번홀에서 3퍼트로 보기를 해 주춤했으나 7번과 8번홀,10번과 11번홀에서 버디를 낚고 16번홀부터 3홀 연속 버디퍼팅을 홀컵에 넣으며 공동 선두로 뛰어올라 생일잔치를 자축했다.

지난 해 4번째로 그랜드슬래머가 된 잉스터는 우승컵을 안을 경우 메이저타이틀 6승, 통산 23승을 일구게 된다.

메이저대회 첫 우승을 노리는 워드는 7번-11번홀에서 연속 버디를 낚는 등 15번홀까지 8언더파로 단독 선두를 달렸으나 16번홀에서 티샷이 러프에 빠져 보기, 공동선두를 허용했다.

잰 스티븐슨(호주)은 5언더파 208타로 3위, 낸시 스크랜튼은 4언더파 209타로 4위에 올랐으며 전날 2타차 단독 선두였던 데이비스는 버디 1, 보기 5개로 4오버파를 쳐 공동 7위로 밀려났다.(서울=연합뉴스) 유경수기자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