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영상]2살배기 수영달인

온라인 중앙일보

입력 2011.11.03 14:52

업데이트 2011.11.03 15:14

2살배기 '수영달인'이 등장해 화재다.

화제의 주인공은 올해 생후 18개월된 하와이에 사는 브라만이라는 어린이. 온라인에 올라온 어린이는 3미터 깊이의 동네 수영장을 자유자재로 다닌다.

물속에서의 손발 놀림은 조금 어색하지 만 물속 깊이와 관계없이 사방을 헤집고 다닌다. 긴 호흡을 유지하고 물속과 물 밖을 들락거리는 어린이의 모습이 마치 물개를 보는 듯하다. 특히 이 어린이의 아버지가 자신을 풀장으로 집어던져도 얼굴에 미소를 띠고 다이빙했다가 헤엄쳐 나온다. 동영상을 본 네티즌들은 미래의 올림픽 금메달 감이라고 입을 모은다.
[출처=http://www.nextsportstar.com]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