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보생명 ‘교보100세시대변액연금보험’

중앙일보

입력 2011.10.04 00:44


최근 ‘70세는 넘어야 노인으로 생각한다’는 흥미로운 조사 결과가 나와 주목을 끌었다. 교보생명이 지난해 시니어파트너즈와 함께 우리나라 40세 이상 69세 이하 남녀 1000명을 조사한 결과다. 현재의 노인 기준 나이 65세를 무색케 할 정도였다.

 조사 결과를 좀 더 자세히 살펴보자. 응답자의 68.8%가 노인 기준 나이로 70세 이상을 꼽았다. 65~69세라는 의견은 26.5%였고, 60~64세라는 답변은 4.7%에 불과했다. 36.9%는 실제 나이보다 6~10세, 26.2%는 1~5세 젊게 본다고 답했다. 실제 나이보다 무려 11~15세 젊다고 느끼는 응답자도 16.6%나 됐다.

 하지만 노후준비에 관한 한 이들의 ‘이상과 현실’에는 커다란 차이가 있었다. 이들은 넉넉한 노후를 위해 평균 2억9000만 원의 노후자금이 필요하다고 보았다. 하지만 실제로 준비한 노후자금은 평균 1억 원으로 1억9000만 원의 차이가 났다. 몸과 마음은 젊어졌지만 노후준비는 제자리 걸음이란 얘기다.

 전문가들은 노후준비 방법으로 연금보험을 1순위로 꼽는다. 하지만 40, 50대의 경우 남은 준비기간이 길지 않다 보니 가입을 주저하게 된다. 연금재원을 충분히 쌓을 수 있을지, 낸 보험료보다 적은 보험금을 받지는 않을지 걱정되기 때문이다.

연금 수령 기간에 실적배당·중도인출 가능

 교보생명의 ‘교보100세시대변액연금보험’은 이런 걱정을 덜어 준다. 연금 수령 전까지는 물론 연금수령 중에도 적립금을 펀드에 투자해 연금을 불려주는 신개념의 변액연금보험이기 때문.

 미국 등 선진국에서 보편화된 ‘실적배당종신연금’ 상품으로 연금 개시 후에도 투자를 계속해 얻은 수익을 연금에 더해 주는 게 특징이다. 기존 변액연금은 연금개시 전까지만 펀드 운용이 가능하다.

 연금을 받기 시작하면 대개 시중금리에 연동되는 공시이율이 적용된다. 공시이율이 물가상승률보다 낮아지면 연금의 실질가치를 지키기가 어렵게 된다.

 하지만 이 상품은 생존기간 내내 투자가 가능해 투자실적이 좋으면 연금재원이 늘어 3년마다 더 많은 연금을 받을 수 있게 된다. 반대로 투자수익이 좋지 않더라도 걱정할 필요가 없다. 한 번 오른 연금은 그대로 보증지급하기 때문이다.

 연금개시 후 중도에 적립금을 꺼내 쓸 수 있는 것도 장점이다. 기존 상품은 연금 수령후에는 해약이나 중도인출이 불가능했다. 이 상품은 자녀결혼자금, 치료비 등 노후 긴급자금을 언제든지 인출해 쓸 수 있다. 대개 변액연금보험은 일찍 연금마련에 나설 수 있는 20, 30대가 연금재원을 쌓는 데 유리하다. 하지만 이 상품은 40, 50대가 가입해도 어느 정도 수익률을 기대할 수 있다.

월 보험료 50만 원 이상 시 최고 2% 할인 혜택

 연금개시 이후의 사망보장 기능도 눈길을 끈다. 기존 연금보험과 달리 연금을 받는 중 사망하더라도 남은 적립금을 모두 돌려 받을 수 있다. 이 돈으로 유족의 생활자금·교육자금·자녀결혼자금 등으로 활용 가능하다. 고액 자산가의 경우 상속세 재원으로 이용하기에도 좋다.

 월 보험료가 50만 원 이상인 경우 보험료에 따라 최고 2%까지 할인혜택이 있다. 월 보험료 100만 원 이상 가입 시 ‘실버케어서비스플러스’가 제공된다. 연금을 받기 전 암에 걸리거나 연금을 받기 시작한 후 치매나 장기간병상태가 되면 치료와 회복을 도와준다. 만 15세부터 65세까지 가입 가능하다. 연금개시 시점은 55~80세 중 고객이 자유롭게 선택 할 수 있다.

▶ 문의=교보생명 1588-1001

<성태원 기자 seongtw@joongang.co.kr/그래픽=이말따>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