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빠에게 신장 기증하려 61㎏ 감량

중앙일보

입력 2011.09.23 00:57

업데이트 2011.09.23 08:40

지면보기

종합 14면

오빠에게 신장을 이식하기 위해 61㎏을 감량한 캐리 로버츠(왼쪽)와 오빠 토니 볼더. [ABC방송 캡처 화면]

몸무게가 135㎏이나 됐던 미국 시카고 여성이 오빠에게 신장을 기증하기 위해 61㎏을 감량했다. ABC방송은 캐리 로버츠(35)의 감동적인 사연을 전하면서 “오빠에 대한 사랑과 오빠를 잃을 수 있다는 두려움이 합쳐져 성공한 ‘영감(靈感) 다이어트’”라고 소개했다.

 로버츠의 오빠 토니 볼더(40)가 심각한 신장질환에 걸렸다는 진단을 받은 것은 3년 전. 토니의 신장 기능은 정상인의 25% 수준까지 떨어졌고, 가장 확실한 치료 방법은 신장 이식이었다. 하지만 4남매 가운데 다른 두 자매는 건강상 이유로 신장을 기증할 수 없었고, 로버츠는 아예 기증자 후보에서 제외됐다. 의료진이 로버츠가 과체중이라 위험하다고 판단, 적합성 검사조차 받지 못하게 한 것이다.

 이에 충격을 받은 로버츠는 혹독한 체중 감량에 들어갔다. 세 아이를 키우는 워킹맘인 그를 위해 로버츠의 어머니는 매일 닭고기 요리와 샐러드를 준비해 식이 조절을 도왔다. 음악을 좋아하는 로버츠는 며칠마다 MP3플레이어에 새로운 음악을 넣어 들으면서 조깅과 걷기를 계속했다. 처음에는 1.6㎞로 시작했지만 곧 4.8㎞까지 운동량을 늘렸다. 로버츠는 “체중이 너무 나가 오빠를 도울 수 없다는 것이 너무 한심하게 느껴졌고 다른 선택의 여지가 없었다”고 말했다.

 지난 4월 로버츠는 검사를 받기에 충분할 정도로 체중을 감량했고, 자신의 신장이 오빠와 완벽하게 들어맞는다는 희소식을 접할 수 있었다. 신장 이식 수술은 늦어도 2주 안에 이뤄질 예정이다. 로버츠는 “사람들은 내가 오빠를 구한 게 대단하다고 하지만 사실 우리는 서로를 구한 것”이라고 말했다.

신장 이식 수술이 성공하더라도 로버츠가 안심하기에는 아직 이르다. 위스콘신대의 신장 기증 프로그램 책임자인 마이클 호프먼 박사는 “이식을 위해 살을 뺀 사람의 80%가 다시 과체중으로 돌아간다”고 경고했다. 이럴 경우 로버츠는 고혈압이나 당뇨병에 걸릴 위험이 있다. 이에 그녀는 “다시 살찐 시절로 되돌아갈 생각은 추호도 없다”며 자신감을 보였다고 ABC는 전했다.

유지혜 기자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