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건강 칼럼] '찌릿찌릿' 손 저릴 때 참지 마세요

중앙일보

입력

생활 속 재활의학

손이 저리면 말초혈액순환장애나 뇌졸중의 초기증상이라고 지레 짐작하는 사람들이 많다. 이것은 잘못된 의학상식으로 오히려 말초신경의 이상에 의해서 나타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손저림증의 원인으로는 기타 당뇨병성 신경증, 목의 추간판탈출증(디스크), 다발성신경병 등의 말초신경 이상에 의해 손저림을 나타낼 수 있으나, 가장 흔한 원인은 손목터널증후군이라는 병이다.

손목터널증후군은 손가락과 손바닥의 감각과 운동을 담당하는 정중신경이 손목뼈와 가로손목인대로 형성된 손목터널이라는 부위를 지나는데 이 부위에서 압박되어 생긴다.(참고. 그림1)

흔히 호소하는 증상은 새끼 손가락을 제외한 네 손가락의 저림, 이상감각 및 통증 등이며, 종종 밤에 저려서 잠을 깨기도 하고, 손을 격렬하게 흔들면 증상이 줄어든다. 경우에 따라서 증상이 심할 때는 낮에도 증상이 나타나며, 통증이 손목 위의 팔을 거쳐서 어깨까지 통증이 나타날 수 있다. 더 진행되면 손바닥의 근육이 말라서 살이 빠진 것처럼 보이고 손아귀 힘이 약해질 수 있다.

손목터널증후군과 관련된 질환은 다양한데 국소적 외상 혹은 충격으로부터 전신질환 즉, 당뇨, 만성 신부전, 갑상선기능저하증, 류마티스관절염 등이 연관이 되어있다고 보고되었다. 이러한 질환이 없어도 손을 많이 쓰는 직업 즉, 식당 종업원, 주부, 타이피스트 등이 호소하는 경우가 많고, 50세 이상의 여성에게 많이 나타나는 것도 특징이다.

수근관 증후군을 의심할 수 있는 진찰실 검사로는 왼쪽 그림처럼 손목을 심하게 굴곡시킨 상태에서 유지시켰을 때 1분 이내에 통증이나 손저림 등의 증상이 나타나는지 여부를 보는 것이다.

다른 질병과 마찬가지로 적절한 치료를 위해서는 관련 전문의의 정확한 진단이 필수적이다. 근전도 검사가 가능한 재활의학과, 신경과 등에서 진단이 가능한데 아래 몇 가지로 구분할 수 있다.
첫째, 증상을 정밀하게 분석할 수 있는 전문의의 진찰이 가장 중요하다.
둘째, 근전도 검사로 확진할 수 있다.
셋째, 일반적인 혈액이나 소변검사 등으로 원인 질환을 규명한다.
넷째, 초음파(US), 자기공명영상(MRI) 혹은 컴퓨터 전산화 단층촬영(CT) 등의 방사선학적 검사가 필요한 경우도 있다.

손목터널증후군의 치료는 보존적인 방법과 수술적인 방법이 있다. 보존적 요법은 신경의 손상이 심하지 않을 때 시도할 수 있으며, 지나친 손목운동이나 손운동을 줄이고, 보조기를 사용하며 약물 요법, 주사 요법, 원인 질병에 대한 치료 등을 시행한다. 초기에는 보존적 치료를 시행하는 것으로 호전될 수 있으나, 심해지면 손에 힘이 없어지기도 하므로 수술로 압박부위를 제거하기도 한다. 많은 경우에 보존적 치료로 효과를 볼 수 있으나, 심하게 손의 힘이 빠지거나 자주 재발하는 경우는 수술을 해야 한다.

손저림의 원인은 매우 다양하므로 손저림이 있을 시 막연히 걱정만 하고 있거나, 임의대로 민간요법이나 진통제 등의 약물을 복용하기 보다, 관련 전문의와 상의하여 적절한 검사로 원인을 밝히고 알맞은 치료를 받는 것이 최선의 길이라 하겠다.

<대한재활의학회 제공>

도움말 주신 분들
: 서정환(전북대병원), 김준성(가톨릭대학교 성빈센트병원), 박기영(대구가톨릭대학교병원), 서경묵(중앙대학교병원), 성덕현(삼성서울병원), 안상호(영남대학교의료원), 이상헌(고려대학교 안암병원), 이종인(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정선근(서울대학교병원), 최경효(서울아산병원).

* 가까운 재활의학과 진료병원에 관한 정보는 대한재활의학회 홈페이지 (http://www.karm.or.kr)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대한재활의학회의 생활 속 재활의학 칼럼 더 보기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