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pinion :사설

시리아 학살 방치해선 안 돼

중앙일보

입력 2011.08.08 00:12

업데이트 2011.08.08 07:14

지면보기

종합 30면

중동의 독재국가 시리아에서 벌어지는 시민 학살극이 갈수록 도를 더해 가고 있다. 시리아 정부군은 이슬람 성월(聖月)인 라마단이 시작되기 하루 전인 지난달 31일 탱크 100여 대를 앞세워 중부 하마시에 진입했다. 이후 단 며칠 사이 시민 200여 명을 무차별 학살한 것으로 전해진다. 빌딩마다 배치된 저격수들이 길거리에 나서는 시민들을 조준 사살하고 탱크로 깔아뭉개는 등의 참혹한 일이 계속되고 있다는 것이다.

 1982년 하마시에선 현 대통령의 아버지 하페즈 알아사드 당시 대통령에 의해 2만여 명이 학살되는 참극이 벌어지기도 했다. 이번에도 더한 참극이 벌어질 가능성을 배제하기 어렵다. 다른 지역의 상황도 갈수록 악화되고 있다. 5개월째 계속되고 있는 민주화 요구 시위를 묵살해온 바샤르 알아사드 대통령이 지난달 8일 무력진압을 명령한 이래 전국에서 2000여 명이 희생된 것으로 클린턴 미 국무장관은 밝혔다.

 그런데도 국제사회는 시리아 정부의 만행을 저지하기 위한 실효성 있는 대책을 마련하지 못하고 있다. 리비아의 경우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무력개입 결의 뒤 유럽 국가들이 나서 정부군의 시민 공격을 억제하고 있지만 시리아에 대해선 속수무책인 상황이다. 단지 각국 정부가 시리아 정부의 만행 중단을 촉구하고 비난하는 성명을 내는 정도에 그치고 있다.

 국제사회의 무력개입은 신중해야 할 일이다. 그러나 시리아 정부는 이미 도를 한참 넘어섰다. 유엔 안보리를 비롯한 국제사회는 더 늦지 않도록 알아사드 대통령의 퇴진과 시리아의 민주화를 이룰 구체적 방안을 실행해야 한다. 인류 역사에 또 하나의 대학살극이 기록되도록 방치해선 안 된다.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