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 서해 더 블루 아파트, 전세금 수준으로 강남에 내 집

중앙일보

입력 2011.07.14 04:04

업데이트 2011.07.14 04:04

지면보기

06면

서해종합건설은 서울 강남구 역삼동에서 강남 서해 더 블루 아파트(조감도)를 분양한다. 강남구 역삼동 뱅뱅사거리와 세브란스병원 사거리 사이의 역삼종합시장을 재개발한 주상복합 아파트로 지상 10층 총 68가구다. 인기가 많은 전용 62~85㎡형으로 이뤄져 있다. 강남 최초로 분양가 상한제가 적용돼 분양가가 주변 시세보다 3.3㎡당 500만원 싼 1700만~1900만원대다. 계약금은 분양가의 10%, 중도금은 60% 무이자 혜택으로 분양한다. 입주는 2012년 3월 예정.

회사 관계자는 “특별공급 혜택으로 기존 전세금 수준에 강남에서 내 집 마련이 가능하게 된 것”이라며 “선호도 높은 중소형으로 구성했기 때문에 실수요자들의 관심이 뜨겁다”고 말했다. 교통 여건이 좋다. 역삼역·강남역·양재역 등 전철역을 걸어서 이용할 수 있는 트리플 역세권이다. 분양문의 02-566-8244.

박일한 기자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