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산 CT&T 전기차, 미 서부지역도 뚫는다

미주중앙

입력

한국산 순수 전기차 제조업체 CT&T가 12일 베벌리힐스 매장을 오픈하고 서부시장 개척에 나선다. CT&T의 이태섭 미주총괄사장(왼쪽)과 베벌리 매장의 조나산 베넷 사장이 쇼룸을 배경으로 포즈를 취했다. 신현식 기자.

한국산 순수 전기차 제조업체 CT&T가 미국의 전기차 시장 공략에 나섰다. 2년 전 조지아, 사우스 캐롤라이나주 등 동남부 지역에 진출해 좋은 평가를 받은 CT&T는 최근 서부지역 개척을 위해 ‘CT&T 베벌리힐스(1018 S. La Cienega Blvd)’ 매장을 마련, 12일 그랜드오프닝을 갖고 본격적인 판매를 시작한다. 매장 크기는 약 2만 스퀘어피트이며 4000스퀘어피트 규모의 정비서비스 파트가 따로 마련돼 있다.

개솔린 값이 갤런 당 4달러가 넘는 고유가 시대에 CT&T 전기차는 한 달 평균 7달러 수준이면 유지가 가능한 것으로 소개돼 관련 업계로부터 큰 관심을 모은다.

베벌리힐스 매장을 오픈한 조나산 베넷 사장은 잉글우드 자택에서 왕복 12마일 되는 매장까지 전기 세단 ‘e-존’을 타고 다니며 CT&T 전기차의 매력에 푹 빠져 있다. 베넷 사장은 “람보라기니나 애스턴 마틴 등 고급차량도 갖고 있지만 로컬 이동이나 아파트 단지, 리조트 등에서 사용하기는 ‘e-존’이 최고"라며 “무엇보다 유지비가 거의 없다시피하니 고유가 시대를 사는 소비자들에겐 안성맞춤이다”고 말했다.

CT&T가 생산하는 전기차는 2인승으로 세단형인 ‘e-존’과 리조트용인 ‘c-존’ 두 가지다. 골프장이나 리조트용으로 주로 쓰이는 ‘c-존’은 가격대가 8500달러, 세단용인 해치를 비롯해 밴, 픽업, 카페테리아로 생산되는 ‘e-존’은 1만5000달러 대다. 전기차 구입시 연방정부로부터 10% 세금 혜택도 받게 된다. 차량 구입 후 마일리지에 관계없이 2년 워런티도 주어진다.

CT&T 전기차는 한 번의 배터리 차지(평균 6시간)로 40마일을 갈 수 있으며 최고 시속 40마일까지 나온다. 이 차의 더 큰 장점은 기존 개솔린 차량 업체에서 만드는 풀스피드 전기차와 다르게 가정용 전기로도 손쉽게 차지할 수 있다는 것. 제임스 박 부사장은 “닛산 리프나 쉐보레 볼트 등은 배터리 차지를 위해 특별히 220볼트 용 스테이션을 설치해야 한다. 가정집에 그런 것을 설치하려면 5000달러는 든다. 그런 점을 감안한다면 우리 회사가 만드는 전기차는 100/220볼트 겸용으로 경제적인 면에서 효과 만점이다”고 자랑했다. 엔진이나 트랜스미션 등을 쓰지 않기 때문에 큰 고장이 없어 정비 비용도 따로 들어 갈 게 없다.

CT&T 전기차는 2개의 배터리를 사용할 수 있다. 납축전지와 리튬전지. 배터리 수명은 4년 정도이며 새로 구입시 납축전지는 1000달러, 리튬전지는 5000달러이다. 리튬전지는 한 번 충전으로 90~100마일까지 갈 수 있다. 개솔린 차에 사용하는 디스크 브레이크와 4휠 서스펜션 등을 장착해 승차감이나 안전성도 고려했다. 박 부사장은 “국제 기준의 앞면과 측면 충돌 테스트까지 거쳤다. 알루미늄 프레임을 사용해 운전자 안전에도 최선을 노력을 기울였다”고 소개했다.

금융계통에서 일하던 베넷 사장은 “베벌리힐스 매장을 시작으로 팜스프링스, 샌디에이고 등 남가주에만 5~6개의 매장을 더 열고, 생산공장까지 설립하겠다”는 야심도 보였다.

CT&T는 한국에서 골프카트 전문생산업체로 2004년 출발해 코스닥에까지 상장하며 성장을 거듭해 왔지만 최근 자금난에 몰리면서 관리종목으로까지 지정된 상태다. 하지만 이번 베벌리힐스 매장 오픈과 함께 미국시장에서 투자자들을 유치, 돌파구를 찾는다는 큰 계획을 갖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CT&T의 이태섭 미주 총괄사장은 “한국에서 출발했지만 전기차 시장은 미국이 폭발적으로 크고 있다. CT&T는 중저속 차량으로 충분히 미국의 틈새시장을 뚫을 수 있는 기술과 디자인 실력을 갖췄다. 한국의 기술로 미국 전기차 시장을 석권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문호 기자 moonkim@koreadaily.com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