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 대학평가] 계열별 평가

중앙일보

입력 2010.09.27 03:01

업데이트 2014.11.02 17:48

지면보기

종합 05면

한양대는 KAIST·POSTECH에 이어 이공계 중심 대학에서 3위를 했다. 인문계열 소속 학생들이 재학생의 과반을 넘는 인문사회계열 중심 대학에선 고려대가 1위였다. 계열별 학부·대학원생 수를 기준으로 중점 계열을 나눠 평가한 것은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다. 각 대학의 학부·대학원 재학생 비율을 기준으로 인문사회, 이공계, 종합 대학(인문사회·이공계·예체능·의학 등이 골고루 있는 대학) 등 세 가지로 구분했다.

한양대의 강점은 교수들의 연구 결과가 단순히 논문 출판에서 끝나지 않는다는 것이다. 교수들이 특허 등의 기술을 바탕으로 산업계에서 벌어들인 기술이전료는 이공계열 교수당 1233만원이다. 서울대 이공계 분야 교수들의 기술이전료(591만원)보다 많다. 한양대 교수들이 2007년부터 2009년까지 3년간 발표한 SCI(과학기술논문인용 색인) 5690편 가운데 10.8%가 기업 연구소 연구원들과 공저한 것이다. 산업계 공저 논문 비율에서도 연세대·고려대 이공계 교수들의 비율(9%)보다 높다.

박철 총장이 리더십을 발휘해 국내 대학의 국제화를 이끌어 왔던 한국외국어대는 인문사회 계열 중심 대학에서 7위에 올랐다. 한국외대는 올해도 국제화 부문에서 전체 93개 대 중 1위를 차지해 다른 대학의 모델이 됐다. 반면 교수 연구 부문의 인문계열 국내 논문은 15위(8.7편), 인문사회 분야 해외 논문 수는 53위(교수당 2.1편)였고, 이공계열이 약해 종합순위는 주춤했다. 재단의 재정적인 지원도 다른 대학보다 적었다. 한국외대 관계자는 “교육 여건과 연구 실적 등 기초체력을 튼실히 해 세계적인 경쟁력을 갖춘 글로벌 외대로 거듭나겠다”고 말했다.


대학평가팀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