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희연씨 클라라 슈만 피아노협주곡 초연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종합 45면

로베르토 슈만의 아내. 요하네스 브람스의 연인.친구이자 정신적 지주. 리스트.탈베르크 등과 어깨를 나란히 했던 19세기의 피아노 거장. 인기에 연연하지 않고 신작 소나타만으로 독주회를 꾸민 최초의 피아니스트….

여류 피아니스트 겸 작곡가 클라라 슈만(1819~96)은 피아노 독주곡과 가곡으로 높은 평가를 받고 있지만 '피아노협주곡' 등 관현악을 동반하는 대작들이 없는 것은 아니다.

그는 무대에서 기교를 과시하는 것보다 진지한 레퍼토리로 청중의 음악 수준을 높이려고 무척 노력했다.

그의 '피아노협주곡 a단조 작품 7' 은 1840년 슈만과 결혼하기 전 쇼팽.멘델스존의 영향을 받아 작곡한 피아노 작품들을 총망라한 음악.

오는 23일 오후 6시 LG아트센터에서 열리는 '브람스 페스티벌' 개막공연에서 임헌정 지휘의 부천시향과 피아니스트 최희연(서울대 교수)의 협연으로 국내 초연된다.

1822년 클라라가 13세때 완성한 이 협주곡은 처음에는 단악장 형식이었다.

여기에 나중에 1, 2악장을 보태 3악장짜리 협주곡으로 1835년 11월 멘델스존이 지휘하는 라이프치히 게반트하우스 오케스트라와 클라라의 협연으로 초연됐다.

주제적 통일성으로 결합된 각 악장들은 쉬지 않고 연주된다. 2악장에서 첼로와 피아노의 농밀한 대화는 마치 연인의 속삭임처럼 들린다.

오는 12월 16일까지 매달 한 차례씩 4회에 걸쳐 열리는 '브람스 페스티벌' 에서는 브람스의 교향곡 4곡, '대학축전' '비극적' 등의 서곡, '바이올린협주곡' 과 '피아노협주곡' 에다 로베르토 슈만의 '첼로 협주곡' 이 함께 연주된다.

바이올리니스트 오귀스탱 뒤메이.피아니스트 게르하르트 오피츠.첼리스트 지안 왕 등 세계적인 연주자들이 협연자로 나선다. 가을의 서정에 잘 어울리는 곡들이다.

02-2005-0114.

이장직 음악전문기자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