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 체첸 대화제의 거부…그로즈니에 맹공

중앙일보

입력 1999.12.16 00:00

지면보기

종합 08면

러시아군과 체첸의 수도 그로즈니에 남아있는 반군이 치열한 공방전을 벌이고 있다.

14일부터 대규모 공격을 시작한 러군은 15일 그로즈니에 대한 무차별 폭격을 가하면서 동부 변두리까지 진입하는데 성공했다. 그러나 반군들은 폐허가 된 시가지와 지하벙커에 숨어 극렬한 저항을 계속하고 있다.

체첸 반군의 고위급 지휘자인 레키 이슬라모프는 이날 AP통신과의 통화에서 "러 지상군은 그로즈니 진입을 위해 이틀간 여섯차례 공격을 가해 왔으나 우리는 이를 효과적으로 막아냈다" 고 밝혔다.

이슬라모프는 이 과정에서 "러군 1백11명이 사망했으며 18명을 포로로 잡았다" 고 주장했다. 이슬라모프는 또 러시아군의 포격으로 지난 10일간 민간인 86명이 숨졌다고 말했다. 현재 그로즈니에는 민간인 4만여명이 그대로 남아있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러시아군에 완전히 포위돼 식량 등 보급물자를 그로즈니에 반입하는 것도 불가능한 것으로 전해졌다.

발레니 마니로프 러군 참모총장은 "내년 2월말까지는 체첸의 반군들을 모두 제압할 수 있을 것" 이라며 "적어도 수일내에 그로즈니를 장악할 수 있을 것" 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이미 체첸의 60%를 장악했으며 지난 2~3개월동안 1만2천~1만5천명 가량의 반군을 체첸 밖으로 몰아냈다" 고 주장했다.

한편 아슬란 마스하도프 체첸 대통령은 러와의 협상을 전격 제안했으나 러는 이를 단호히 거부했다. 마스하도프 체첸 대통령은 "3개월간 계속돼온 전쟁을 종식시키기 위해 러와 대화할 용의가 있다" 밝혔으나 러 크렘린궁 대변인은 즉각 "체첸독립은 협상의 대상이 아니다" 며 체첸에 대한 총공세를 멈추지 않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모스크바 AP〓본사특약]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