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성유리 “이효리, 핑클에 안 들어오려 했었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그룹 ‘핑클’ 출신의 배우 성유리가 이효리를 처음 봤을 때 인상이 어땠었는지 소감을 말했다.

성유리는 14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무릎팍도사’에 출연해 핑클에 캐스팅된 일화를 소개하면서 당시 이효리와의 첫 만남을 회상했다.

성유리는 “길거리에서 한 매니저로부터 우연히 캐스팅 제의를 받았다”면서 “SES를 상대할 만한 여자 그룹을 만들고 있다는 매니저의 말을 처음엔 믿지 않았다”고 털어놨다. 또 “확인 차 전화해본 곳이 알고보니 젝스키스 소속사였다”며 “여그룹 보다는 젝스키스를 보는 데 더 관심이 있어서 사무실에 찾아갔다”고 핑클에 참여하게 된 사연을 말했다.

오디션 당시 SES 노래를 불렀다는 성유리의 말에 강호동이 “한번 불러달라”고 요청하자 성유리는 “나는 립싱크 가수였다”며 웃음을 자아냈다.

성유리는“옥주현과 이진에 이어 세번 째로 핑클에 합류했다”며 “마지막 멤버인 이효리가 사무실로 들어오자 힙합 걸인데 얼굴이 너무 청순해서 놀랐다”고 말했다.

이어 “이효리가 3명의 멤버 프로필 사진을 보고 팀에 안들어오려고 했었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디지털뉴스 jdn@joins.com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