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초딩’ 은지원 “어릴적부터 야동에 집착했다”

중앙일보

입력

은초딩으로 사랑받는 가수 은지원이 야동에 나온 사람들을 실제로 보기위해 하와이에 갔었다고 밝혔다.

오는 8월 3일 방송되는 MBC every1 ‘선생님이 오신다’ 에서는 은지원 앞에 나타난 담임선생님이 중학교 시절 비화를 공개했다.

담임선생님은 “은지원이 학창시절 일찍 사춘기를 겪은 탓에 반항적인 아이였다”고 말했다. 또 “지금의 초딩 이미지와는 달리 유난히 야동에 집착하는 조숙한(?)학생”이었다고 말해 출연진들의 폭소를 자아냈다.

이에 은지원은 “고등학교를 하와이에서 다니겠다고 결정하게 된 계기는 야동에 나온 외국인들을 실제로 보고 싶은 호기심이 발동했기 때문이다”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어릴적 다양한 교육을 받은 탓에 뭐든 일찍 섭렵했던 은지원은 “야동 역시 다른 친구들보다 빨리 섭렵 할 수 있었다”며 “나는 조기교육 폐해의 산 장본인”이라고 말했다.

특히 이날 몰래카메라에서 벽에 붙어있던 ‘닭 고환 볶음’ 요리를 관심 깊게 지켜보던 은지원은 이수근에게 “형, 정말 닭이 고환이 있어?라고 엉뚱 발언을 해 녹화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한편 이날 선생님과의 만남에서 선생님은 반항아였던 악동 은지원이 훌륭하게 자랐다며 기특해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에 은지원응 선생님 앞에 의젓하게 큰절을 올렸다. 방송은 8월 4일 오전0시. [뉴스엔]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