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WalkHolic] 노을 내려앉는 꽃길 걷고 자전거 타고 …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면보기

종합 29면

파주시 교하읍 서패리 심학산. 자유로변에서 가장 높지만 높이가 해발 194m에 불과해 아늑하다. 고양시와 파주시의 경계 지점에 가까이 있어 자유로를 이용하면 일산신도시와는 차량으로 5분, 서울 수색에서는 20여 분이면 닿을 수 있다. 정상의 팔각정에 오르면 자유로 옆 한강과 임진강을 한눈에 바라볼 수 있다. 한강과 강화도 위로 떨어지는 서해의 붉은 저녁노을이 장관이다. 완만한 경사의 흙으로 된 산책로에는 나무턱으로 된 계단이 마련돼 걷기에 편리하다.

50여 종의 꽃이 화사한 자태를 뽐내는 꽃길과 산길, 들길을 걷는 ‘꽃길 걷기대회’는 5, 6, 8㎞ 자유코스로 나눠 진행된다. 자유로 옆 한강과 임진강을 볼 수 있다. 사진은 지난해 6월 심학산 ‘꽃길 걷기대회’에서 참가자들이 정상의 팔각정을 향해 올라가고 있는 모습. [파주시 제공]

심학산 일대 들판 22만㎡에는 지금 꽃양귀비와 안개초·금영화·수레국화 등 150여 종의 야생화가 활짝 피었다. 파주시는 지난해 10월 꽃씨를 심었다.

심학산을 비롯해 돌곶이꽃마을, 파주출판단지 일대에서 30일부터 다음 달 7일까지 심학산돌곶이꽃축제가 열린다. 꽃길을 걷거나 자전거를 타고 달릴 수 있는 워크홀릭 축제다.

일산신도시에 사는 박영호(47·자영업·고양시 대화동)씨는 “산과 들판에 꽃이 흐드러지게 핀 축제장에서 평소 도심에서나 즐기던 걷기와 자전거 타기를 즐긴다고 생각하니 벌써부터 마음이 설렌다”고 말했다.

파주시는 ‘꽃, 책 그리고 자연’을 주제로 문화마당·꽃마당·책마당 등 다양한 행사를 마련했다. 꽃마당은 꽃대궐·모자이크가든으로 구성되며 꽃과 조경이 어우러져 볼거리를 제공한다. 책마당에서는 작가와 함께하는 책 놀이터, 부모를 위한 책 전문가 특별강연, 나만의 책 만들기 등 책을 주제로 한 행사가 준비돼 있다. 자연마당에서는 활쏘기 체험, 생태습지 대탐험, 파충류 생태체험 등 체험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31일 오전 10시에는 꽃길 걷기대회가 열린다. 코스는 5, 6, 8㎞와 자유코스 등 4개. 8㎞ 꽃길을 걷는 데 3시간 정도 걸린다. 현장에서 신청하면 참여할 수 있다. 150여 종의 꽃이 화사한 자태를 뽐내는 꽃길과 산길·들길은 남녀노소 누구나 부담 없이 걸을 수 있다. 코스는 산비탈에 층층이 놓인 비포장 길과 심학산 주변 산책로를 이어서 만들어졌다. 마을 앞을 흐르는 시냇물과 자연 습지 인근엔 능수버들·억새풀 등 다양한 수생식물이 자라고 있고, 그 사이로 난 산책로는 생태탐방로로 손색없다.

행사 마지막 날인 다음 달 7일 오전 10시 꽃길 자전거대행진이 열린다. 행사장 주무대 앞을 출발해 심학산 주변 야생화 꽃길과 한강변 자유로 옆길을 따라 10㎞ 구간에서 진행된다. 자전거를 가져오면 누구나 참가할 수 있으며 참가비는 없다. 다음 달 2일까지 파주시 홈페이지(www.paju.go.kr)나 파주시체육생활협의회에 전화로 신청하면 된다. 시는 행사가 끝난 뒤 추첨을 통해 참가자들에게 자전거와 지역 특산물을 경품으로 나눠줄 계획이다. 031-940-5001∼2.

파주=전익진 기자



“수도권 최고의 자전거도로 만들 것”
류화선 파주시장 인터뷰

 “심학산과 주변의 자유로 일대를 수도권 최고의 걷기·자전거도로로 만들겠습니다.”

30일 꽃과 함께하는 워크홀릭 축제를 개최하는 류화선(사진) 파주시장은 “시민들이 공해 없는 친환경교통수단인 자전거를 타고 야생화 꽃밭 사잇길과 자유로 옆길 10㎞를 달리며 자연의 아름다움을 만끽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는 “드넓은 꽃길 속을 거닐며 봄바람을 쐬면 건강관리와 기분 전환에 그만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류 시장은 정부가 추진 중인 ‘전국 일주 자전거 전용도로’ 시범사업의 첫 공사를 심학산 주변 자유로에서 올해 안에 할 계획을 세워놓고 있다. 자유로 산남휴게소(교하읍)∼통일동산(탄현면) 10㎞ 구간에 폭 4m로, 4~6차로인 자유로와 나란히 달리도록 만들 예정이다. 류 시장은 “국토해양부와 협의를 마친 상태”라며 “자전거 도로 건설은 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을 위한 녹색 뉴딜 사업”이라고 말했다. 파주시는 설계가 끝나는 대로 하반기에 착공해 내년 말까지 완공할 예정이다.

류 시장은 300억원을 들여 통일동산∼임진각(파주시 문산읍) 19㎞ 구간 자유로에도 자전거 전용도로를 추가로 개설할 청사진을 갖고 있다.

일과 후 매일 4∼8㎞를 걷는 그는 “흐드러지게 핀 야생화 군락지와 꽃마을을 끼고 도는 심학산 산책로를 시민들이 연중 아름다운 자연과 더불어 걸을 수 있는 공간으로 가꿔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전익진 기자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