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盧전대통령 서거] 권여사 "다 놓으시고…"

중앙일보

입력 2009.05.25 09:34

업데이트 2009.05.25 17:49

25일 새벽 노무현 전 대통령의 입관식을 직접 지켜 본 대한불교 조계종 통도사 주지인 정우 스님은 "권양숙 여사께서 노 전 대통령께서 유서에 남기신 것처럼 '다놓으시고 편히 가시라'는 마지막 말씀을 하셨다"고 전했다.

이날 오전 1시29분부터 2시30분까지 진행된 입관식에 참석해 직접 염불을 했던 정우 스님은 "권 여사께서 염이 끝난 남편을 바라보며 하염없이 눈물을 흘렸지만 노 전 대통령의 얼굴은 매우 편안해 보였다"고 덧붙였다. 정우 스님은 "건호.정연씨 두 자제분도 깊은 슬픔 속에서도 초연하려 애쓰는 듯 했다"고 입관식 분위기를 전했다.

이날 오전 통도사 스님 등 250여명의 스님들을 이끌고 다시 봉하마을 분향소를 찾은 정우 주지스님은 반야심경 등 불경을 낭송하면서 다시 한번 노 전 대통령의 극락왕생을 빌었다.

통도사는 노무현 전 대통령의 사저에서 가장 가까운 곳에 있는 조계종 교구 본사(本寺)로 지난해 7월초 노 전 대통령 부부와 친형인 건평씨, 강금원 창신섬유 회장 등 10여명이 부속암자인 서운암을 찾아 정우 주지스님과 함께 오찬공양을 하고 야생화 군락지를 둘러본 곳이다.

노무현 전 대통령의 입관식을 앞두고 부인 권양숙 여사가 25일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눈물을 머금은 채 휠체어를 타고 빈소로 향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이런 인연으로 정우 주지스님은 노 전 대통령이 서거한 이후 4번이나 봉하마을을 찾게 됐다고 전했다. 정우 주지스님은 "통도사에 큰 어른이 돌아가시면 쓰기 위해 마련해둔 한번도 사용하지 않은 다비장이 있는데 유족과 장례위원회의 뜻이 모아지면 이곳에서 모실 수도 있을 것"이라며 "전직 대통령이 스스로 생을 마감하는 이런 비극이 절대로 또다시 되풀이 되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디지털뉴스 jdn@joins.com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