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김세레나 “故 박정희 전대통령은 내 일등팬, 환장했었죠”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70~80년대 국민 요정이었던 민요가수 김세레나가 故 박정희 전 대통령이 자신의 열혈팬이었다며 당시 그 앞에서 공연했던 일화를 소개해 화제다.

30일 오전 방송된 KBS 2TV ‘여유만만’에 출연한 김세레나는 MC 지석진이 “故 박정희 전 대통령이 팬이셨다는데”라고 묻자 “(제게) 환장했었죠”라고 너스레를 떨며 말문을 열었다.

MC 최현정 아나운서가 “일화 좀 소개해달라”고 말하자 김세레나는 박 전 대통령과의 첫만남 에피소드를 풀어놨다.

어느 날 한 파티에 초청받아 갔더니 그곳이 바로 청와대였고 장·차관들이 줄지어 앉아있는 대단한 자리였던 것. 김세레나는 “‘저기 각하 옆으로 가라’는 말을 듣고 그쪽으로 발을 옮기자 박 전 대통령이 너무 좋아 어쩔 줄 몰라 했다”고 당시 첫만남에 대해 전했다. 당시 박 전 대통령은 김세레나에게 “내가 (당신의) 팬이다”라고 말했고 김세레나는 “감사합니다”라고 인사를 건넸다.

김세레나는 또 당시에 자신에게 노래를 시킬 줄 알았으나 박 전 대통령이 자신의 노래를 불러 놀랐었다고도 전했다. 김세레나는 인기곡 ‘갑돌이와 갑순이’를 3절까지 열창하는 박 전 대통령의 모습을 보고 감동했다고 말했다. 이 곡의 가사를 모두 외운 사람은 지금까지 송해와 박 전 대통령이 유일했다고도 덧붙였다.

김세레나는 또 다른 에피소드도 풀어놨다. 다른 장소에서 이번에는 김세레나가 노래를 부르는 상황. 박 전 대통령의 애창곡이 자신의 ‘방랑시인 김삿갓’이라는 사실을 안 김세레나는 ‘방랑시인 김삿갓’을 부르며 마지막 가사 “떠나가는 김삿갓”을 “떠나가는 박서방”으로 개사해 부른 것. 김세레나는 “그 개사에 내 손을 잡으며 헬렐레 하셨다”고 말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김세레나는 아들과 친정 어머니를 공개하며 25년간의 독신 생활이 외로워도 단란한 가족의 사랑으로 행복하게 지내는 모습을 시청자들에게 공개했다.

데뷔 40주년을 맞은 민요의 여왕 김세레나는 오는 5월 7, 8일 양일간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 호텔 두베홀에서 어버이날 디너쇼 김세레나 콘서트를 열고 40년 음악인생을 녹여낸 감동의 무대를 선보일 예정이다. [뉴스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