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설가 조성기가 본 '중국문화대전'…중국인의 여유·저력 확인

중앙일보

입력 1998.01.13 00:00

지면보기

종합 38면

중국 문명을 흔히 황하 문명이라고들 한다.

그러나 중국문화사에 정통한 전목 (錢穆)에 의하면, 중국의 문명과 문화는 정확하게 말해 황하에서 발생하였다기보다 황하로 흘러드는 지류들의 양쪽 언덕과, 지류가 황화로 흘러 들어갈 때 형성되는 삼각주 지대에서 발생하였다고 한다.

황하 자체는 결코 관개나 교통에 적합하지 않아 문화의 요람지가 되기에는 부적합했다는 것이다.

그러므로 중국 문화를 생각할 때 우선 황하로 흘러드는 그 크고 작은 수많은 지류들을 머리 속에 떠올려보는 것이 좋겠다.

그만큼 중국의 문화는 현란할 정도로 다양다기하고 풍부하기 그지없다.

필자는 대만과 북경의 유수한 박물관들을 둘러보면서 그 문화 유산의 위력에 압도당하여 현기증을 느끼기까지 했던 경험이 있다.

그 현기증은 너무도 많은 문화 유산들을 한꺼번에 보았기에 머리가 혼돈되었기 때문이기도 할 것이다.

그런데 이번에 예술의 전당 미술관에서 전시되고 있는 중국문화대전은 일종의 중국 문화 유산의 요약본이라 할 수 있다.

말하자면 방대한 중국 문화에 대하여 요점 정리를 할 수 있는 전시회인 셈이다.

진품속에 더러 복제품들이 섞여있지만 중국 정부가 유물복제법에 의거하여 철저히 관리 제작한 세계 유일의 복제품들이므로 그 자체로서도 예술적인 가치를 인정받을 만한 것들이다.

그런 면에서 특히 초.중.고등 학생들에게 좋은 문화교육 자료가 될 법하다.

월왕 (越王) 구천 (勾踐) 이 사용한 동검을 들여다보고 있으면 와신상담 (臥薪嘗膽) 고사가 생각나, 동검 아래에 박힌 두 개의 푸른 옥이 오 (吳) 나라 원수를 갚기 위해 불철주야 부릅뜨고 있는 구천의 두 눈동자처럼 여겨지기도 한다.

이렇게 감탄을 자아낼 만한 갖가지 유물들을 다 언급하려면 책 한 권으로도 부족할 터이다.

필자가 가장 인상깊게 보았던 것은 제2전시실에서 시연된 황제의상 직조 과정이다.

거대한 방적기에 걸쳐있는 무수한 실들 사이로 색실을 하나하나 밀어넣는 치밀한 손놀림. 한 사람이 하루 종일 짜도 가로 세로 3㎝도 짜지 못한다니 얼마나 느리고 정교한 작업인지 알 수 없다.

흔히 '만만디' 로 불리는 중국인의 여유와 저력이 황제의상을 직조하는 과정에서도 그대로 드러나고 있었다.

무엇보다 한국인들이 중국 문화로부터 배워야 할 점이 바로 이런 것이 아닌가 싶다.

실 하나하나를 일일이 끼우고 겹쳐 나가는 정성스러운 느림 위에 문화의 꽃은 피는 법이다.

그렇지 않으면 이남호 교수가 최근에 펴낸 산문집 제목처럼 '느림보다 더 느린 빠름' 의 퇴보에 머무르고 말 것이다.

이 IMF시대에 중국문화대전을 통해 우리도 조급함을 버리고 위기에 대처하는 여유와 저력을 회복했으면 좋겠다.

조성기 <소설가>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