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망명 前 북한 외교부차관 박길용씨 숙환 별세

중앙일보

입력 1997.07.14 00:00

지면보기

종합 21면

[모스크바 = 안성규 특파원]북한 외교부차관을 지낸 러시아 한인 박길용 (朴吉用) 씨가 12일 밤 숙환으로 별세했다. 77세.

朴씨는 소 (蘇) 군정 정치담당 참모부에서 일을 시작해 조.소우호협회 부회장, 체코주재 북한대사등을 지낸뒤 북한 외교부차관을 지냈다.

朴씨는 중앙일보가 지난 91년 내외의 높은 관심아래 연재했던 북한정권 성립사 기획물과 관련, 소련측의 증언을 확보하는데 결정적인 도움을 줬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