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선희 경제적 어려움 겪고 있고 현재 요양중

중앙일보

입력 2009.01.09 09:23

업데이트 2009.01.09 19:01

[중앙포토]
개그우먼 정선희가 세간의 눈을 피해 잠행중이라고 뉴스엔이 9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정선희는 외부와 연락을 끊은 채 거처를 옮겨 다니며 휴식을 취하고 있고 현재 그와 연락이 닿은 사람은 극소수의 지인들 뿐이다.

정선희가 자신이 살던 중계동 자택을 비운 것을 두고 한때 ‘비밀리에 이사 갔다’는 소문이 돌았지만 주변의 권유에 따라 거처를 옮긴 것으로 전해졌다.

정씨는 남편 고 안재환의 사망 이후 일절 방송 활동을 중단하면서 생활고를 겪고 있다고 한다. 고정 수입이 없다보니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것이 주변의 전언이다.

한편 정씨는 현재 독서와 기도생활 등을 하며 요양 중이라고 뉴스엔은 전했다.

디지털뉴스 jdn@joins.com

[J-HOT]

▶ 한국 대망신…'난장판 국회' 타임지 커버로

▶ "리싸이클링…" 미네르바, 검찰서 전문용어 줄줄

▶ "미네르바, 허위사실 유포 혐의 부인"

▶ 쌍용차 '먹튀' 논란에 中도 전전긍긍

▶ 사람 체지방을 연료로 시속 90㎞ 싱싱

▶ 이소연 "교수님이 '우주인 되겠나? 정신차려라' 했지만…"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