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빠, 몇달 간 집에서 온종일 인터넷에 글 써”

중앙일보

입력 2009.01.09 03:04

업데이트 2009.01.09 16:24

지면보기

종합 10면

인터넷에 허위 사실을 유포한 혐의로 검찰에 체포된 ‘미네르바’ 박모(31)씨가 살고 있는 서대문구 창천동의 빌라. 불이 꺼져 있는 2층(제일 윗집)이 박씨의 집이다. [김태성 기자]
 한국 사회를 뒤흔들었던 ‘미네르바’ 박씨는 자신의 정체를 가까운 이들에게도 철저히 감추고 살았다. 이웃 주민들은 물론 심지어 한집에 살았던 여동생조차 그가 유명한 인터넷 논객 ‘미네르바’라는 사실을 몰랐다. 현재 인도에서 선교 활동 중인 여동생은 지인과의 전화 통화에서 “미네르바가 누구냐”고 되물었다. 한 이웃 주민은 “성실한 이미지인데, 왜 집에서만 지내는지 궁금했다”고 말했다.

◆집에서만 지내는 내성적 성격=착실하고 얌전하며 주로 집에서 하루를 보내는 청년. 이웃 주민들의 눈에 비친 ‘미네르바’ 박모씨의 모습이었다. 박씨는 24세의 여동생과 함께 서울 창천동 빌라촌의 S빌라 2층에 살고 있었다. 지은 지 20년 남짓 된 빌라로, 66㎡(20여 평)의 방 세 칸짜리 집이었다.

이웃 주민들은 그를 내성적인 성격으로 기억했다. 남매가 모두 조용한 성격으로 눈에 띄는 행동을 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한 주민은 “남매가 워낙 말수가 적어 집에 있는지, 나갔는지 알기 어려웠을 정도다. 가끔 여동생이 오가는 것은 봤지만, 오빠는 집 밖으로 나오는 것을 통 못 봤다”고 말했다.

하지만 여동생과 부모는 간간이 박씨가 취직을 하지 못하는 데 대한 걱정을 내비치곤 했다. 한 주민은 박씨에 대해 “대놓고 물어보진 못했는데, 회사에 다니지 않는 게 맞느냐. 예전에 건설회사를 다녔다고 했지만, 지난해엔 집에 틀어박혀 있는 것 같더라”고 했다.

박씨의 가족은 그의 학벌에 대한 걱정을 은연중에 드러내기도 했다. 이 주민은 “2년제 대학을 나온 것 같던데… 그것 때문에 취직이 안 된 것이라면 안타깝다”고 혀를 찼다.

무직인 박씨는 여윳돈은 거의 없었지만 경제적으로 극도로 궁핍한 상태는 아니었던 것으로 보인다. 유치원에서 보조교사 아르바이트를 하던 여동생이 집세를 냈다. 여동생의 지인은 검찰 발표 직후 이뤄진 통화에서 여동생이 “우리 집이 넉넉하진 않지만 그렇다고 가난하지도 않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실제로 7일 검찰에 체포됐을 당시 그가 입고 있었던 옷은 깔끔하고 손질이 잘 된 세미 캐주얼이었다. 가끔 박씨의 빌라를 찾은 부모와 마주쳤다는 한 주민은 “부모님이 인천에서 여관을 한다고 들었다”고 했다.

◆여름부터 인터넷에 몰두=미네르바는 지난해 여름 무렵부터 인터넷에 몰두했다. 여동생은 “최근 몇 달 동안 오빠가 하루 종일 컴퓨터 앞에 앉아 뭔가를 인터넷에 계속 올렸다. 무슨 내용인지는 모른다”고 말했다. 같은 시기, 빌라 주민들도 열린 문틈 사이로 그가 컴퓨터를 하는 모습을 자주 목격했다. 미국발 금융위기가 본격화하면서 ‘미네르바 신드롬’이 본격적으로 달아오르던 때였다.

그의 집은 유난히 택배 배달도 잦았다. 경제 지식을 얻기 위해 책을 배달시켜 읽은 것으로 보인다. 한 주민은 “여름부터 집으로 조그만 택배가 자주 왔다. 뭐냐고 물으니 ‘일하고 관계된 것’이라고 했다”고 말했다. 여동생도 “오빠는 집에서 계속 경제 관련 책을 보면서 공부를 했다. 항상 증권·주식·경제 얘기를 했다. ”고 했다.

무직자였지만 그는 정신적으로 안정된 상태였던 것으로 보인다. 신앙심이 깊었던 박씨의 여동생은 열흘 전 인도로 선교 활동을 하러 출국했다.

임미진·박유미·김진경 기자 , 사진=김태성 기자

관련기사

▶ 김태동 "대학교수 미네르바 못 따라가…허위 없다"

▶ "오빠, 몇달간 집에서 종일 인터넷에 글"

▶ 미네르바 구속영장 발부 되나…법조계 판단은

[J-HOT]

▶ 김인문 "3번 뇌경색 딛고 자신과의 싸움 중"

▶ 이한구 "미네르바 맞다면 대단한 실력파"

▶ 정선희 극비 이사? 고정수입 없어 생활고에…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