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다 水質관리 '뒷걸음'-오염측정 횟수.지점등 크게 줄여

중앙일보

입력 1997.02.10 00:00

지면보기

종합 18면

해양환경업무를 맡고 있는 해양수산부가 해양오염도 조사를 위한연근해 바닷물 수질측정망을 크게 줄여 해양환경정책이 뒷걸음질치는 것이 아니냐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특히 하천.지하수.토양등 다른 오염측정망은 지속적으로 확충되는 상황에서 해양부분 측정 지점과 횟수를 급격히 줄인 것은 해양오염도와 이로 인한 어민피해를 각종 정책에 정확히 반영하지 못하게 될 것이란 우려가 높아지고 있는 것이다.국 립수산진흥원은 바닷물 수질 측정지점을 2백80곳으로 줄이고 측정시기도 일률적으로 연 4회로 줄이기로 하고 이달부터 조사에 들어갔다.지금까진 환경부에서 2백91곳을 연 6회씩,수산진흥원에서 1백94곳을 연 4회씩 바닷물 수질을 조사해 왔으나 이번 조정으로 인해 조사횟수가 연간 2천5백22회에서 절반가량인 1천1백20회로 줄어들게 됐다. 수산진흥원 관계자는“해양환경 업무가 해양수산부로 이관된 이후인력.장비가 크게 부족한데다 수산물이나 해저 퇴적토까지 조사해야 하기 때문에 측정 지점수를 줄일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또 계절별로 연간 4회만 측정하더라도 큰 문제가 없다는 것이다.하지만 전문가들은“정확한 오염도 파악을 위해선 측정횟수가 많을수록 좋은 것은 당연한 이치”라고 지적한다. 업무가 이관되기 전 이 업무를 담당했던 환경부 관계자는“중복된 조사지점을 줄이는 문제는 과거에도 검토된바 있으나 이번 계획은 지나치게 줄인 것”이라고 말했다.이같이 여론이 악화되자 환경부는 수산진흥원의 인력이 부족하다면 지방환경관 리청에서 최대한 협조하는 방안도 검토할 수 있다며 부처간 협의에 나서 결과가 주목된다. 서울대 심재형(沈載亨.해양학과)교수는“해양오염이 점점 심각해지는 상황에서 오염측정망을 줄이기보다 부족한 인력과 예산을 늘려 정부차원에서 측정망을 유지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지적했다. 〈강찬수 환경전문기자〉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