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교수 “해설서에 독도 빼라”

중앙일보

입력 2008.07.25 02:00

업데이트 2008.07.25 08:13

지면보기

종합 10면

일본 정부가 새로운 중학교 학습지도요령 해설서에서 독도 관련 기술을 삭제하고 한국과의 관계를 복원해야 한다는 칼럼을 일본의 대학교수가 24일자 아사히(朝日)신문에 기고했다.

도쿄가쿠게이(東京學藝)대의 기미지마 가즈히코(君島和彦·64·동아시아근대사) 교수는 ‘독도 문제, 교육의 장에 밀어붙여선 안 된다’는 제목의 글에서 “독도(일본명 다케시마) 문제와 같이 정치·외교적으로 해결하기 곤란한 문제를 교육의 장으로 끌어들이는 것은 잘못”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명박 대통령이 취임 때부터 한·일 미래 지향의 신시대 구축을 위해 역사 문제로 일본에 사죄나 반성을 요구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고, 한·일 간 새로운 관계가 구축되려는 찰나에 이런 일이 벌어졌다”며 일본의 일방적인 태도를 비난했다.

그러면서 “일본의 이번 조치는 독도를 실효 지배하고 있는 한국의 반발이 예상됐던 일인데도 도카이 기사부로(渡海紀三郞) 문부과학상이나 마치무라 노부타카(町村信孝) 관방장관이 한국 정부에 ‘어른스러운 관계’를 강조하고 있는 것은 어불성설”이라고 주장했다. 진정한 어른의 관계는 해설서를 공개하기 전에 대처해야 하는 것인데, 이번 조치는 일방적으로 일본 측 주장을 인정하라고 강요하는 것이나 다름없다는 것이다.

진보 성향의 지한(知韓)파인 기미지마 교수는 이어 “일본 정부가 해설서의 표현을 통해 한국 측을 배려했다고 하지만 마치무라 관방장관의 기자회견 답변처럼 ‘학교에서 일본 고유 영토로 교육하고 이를 토대로 교과서 검정이 통과된다면’ 해설서가 정말 한국을 배려한 것이냐”고 반문했다.

그는 “일본 정부가 한국과의 셔틀외교, 6자회담에서의 협력 관계, 나아가 ‘미래지향의 관계’와 ‘어른스러운 관계’를 중시한다면 먼저 해설서를 개정해 이전과 같이 독도에 관한 기술이 없던 단계로 되돌아가 대화를 하는 것이 순리”라고 강조했다. 또 “해설서는 문부과학성의 고시 사항이 아니고 법적 구속력이 없기 때문에 개정은 정부의 결단으로 가능하며, 해설서를 개정하는 것이 일본 정부가 할 수 있는 ‘냉정한 대응’”이라고 덧붙였다.

도쿄=박소영 특파원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