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사모 "전여옥, 침몰하는 타이타닉서 탈출하려는 생쥐"

중앙일보

입력 2008.06.05 10:57

업데이트 2008.06.05 11:36

‘박사모(박근혜를 사랑하는 모임)’의 정광용 대표가 한나라당 전여옥 의원을 향해 “침몰하는 타이타닉호에서 탈출하려는 생쥐 한 마리를 보는 것 같다”며 원색적인 비난을 쏟아냈다. 정 대표는 5일 평화방송 ‘열린세상 오늘, 이석우입니다’에 출연해 이같이 말하며 최근 불거진 전 의원의 “나는 이명박 대통령 되는 것을 절실히 바란 사람이 아니다” 발언에 대해 강한 불만을 나타냈다.

정 대표는 “(지난해 경선 당시) 박근혜 대표의 오른팔로 불리던 전 의원이 이명박 후보를 지지하면서 ‘이 후보는 시대정신이다’라고 말했다”며 “시대정신의 모습이 취임 초기임에도 불구하고 지지율 17.1%로 나타났다, 전 의원은 자신의 정치 생명이 위태로워지니까 지금 와서 이 대통령을 지지한 적이 없다고 이야기한다”고 덧붙였다.

전 의원의 ‘박사모 비난 여부’에 대해 정 대표는 “(전 의원은)박사모나 친박연대를 공격한 적이 없다고 말하는데 박사모 대표인 나를 고소했다”며 “경찰과 검찰에서 조사를 받았다, 전 의원 밑의 사람이 고소했다고 하는데 어떻게 그런 말을 할 수 있나”라고 쏘아붙였다.

이에 대해 전 의원 측 한 관계자는 “팬카페 대표가 말하는 부분에 대해 일일이 받아치는 것은 (사리에) 맞지 않는 것 같다”고 말했다. 또 논란이 된 발언에 대해선 “보수가 정권을 되찾아왔지만 매끄럽지 못한 모습을 보인 게 사실이라 가슴이 아프다, 인적 쇄신의 필요성에 대한 취지였다”고 말했다.

이지은 기자

[전여옥의원 vs. 박사모 충돌 일지]

▶인물기사 더 보기

▶Joins 인물정보 가기

▶전여옥 “李대통령 되는 것 절실히 바라진 않았다” 발언 파문

▶전여옥 낙선운동 ‘박사모’ 회장 경찰 조사

▶전여옥 당선자 두고 지지자ㆍ안티팬 ‘댓글 전쟁’

▶‘박사모’ 낙선표적 3인방 생환할까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