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8군 사령부 2012년 한국 떠난다

중앙일보

입력 2008.06.05 03:01

업데이트 2008.06.05 11:15

지면보기

종합 01면

미 8군 사령부가 하와이로 옮겨간다. 복수의 한국 군과 미국 군 관계자들은 4일 “미군 당국이 미 8군 지휘부를 전시작전통제권이 전환되는 2012년을 전후로 하와이로 옮기기로 사실상 확정했다”고 말했다.

이들은 또 “미 8군사령부를 하와이로 이전할지 여부는 미 육군의 개혁 차원에서 이뤄지는 것으로 1년 이상을 끌어왔다”며 “아직 한국 정부엔 공식 통보하지 않은 상태”라고 덧붙였다. 미 8군 사령부가 미국으로 돌아가기로 결정된 건 미 8군이 한국에 배치된 지 58년 만이다.

군 소식통은 “미 8군 지휘부가 하와이로 옮겨가더라도 북한의 위협에 대비해 미 8군의 실무적인 작전기능은 한국에 남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반도에 전쟁이 발생하면 8군 지휘부가 즉각 한국으로 돌아와 작전을 수행할 수 있도록 기반 조직과 시설은 그대로 남겨두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미 8군의 직접 지휘를 받는 부대는 미 2사단과 대구에 있는 19지원사령부다. 그러나 전쟁이 발발하면 하와이의 미 25보병사단 등 태평양 연안의 미 육군 부대들도 한반도에 투입돼 미 8군의 지휘를 받게 된다.

미 8군사령부가 하와이로 이전하기로 결정함에 따라 주한미군에도 큰 변화가 예상된다. 로버트 게이츠 미 국방장관은 3일 이상희 국방부 장관과 한·미 국방장관 회담을 마친 뒤 연 기자회견에서 “8군이 개혁을 단행함에 따라 인력과 병력의 조정이 있을 것”이라며 “그러나 주한미군 은 현 수준(2만8500명)으로 유지될 것”이라고 말했다.

미군 관계자는 “미 8군사령부를 하와이로 옮겨가면 하와이에 있는 미 태평양육군사령부와 통합될 것”이라며 “하와이에 주둔하면서 동아시아 지역 전체의 안보를 담당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미 8군의 임무와 작전영역은 6·25 전쟁 이전으로 확대될 전망이다. 미 8군은 6·25 전쟁 이전인 태평양전쟁 시절만 해도 남태평양·동남아시아·동북아시아 등에서 일본군과 전투를 벌였다.

김민석 군사전문기자

◇미 8군=제2차 세계대전 때인 1944년 창설됐다. 주요 활동지역은 태평양이었다. 45년 8월 일본 점령군으로 일본에 들어간 미군 부대 중 하나로 미 군정을 담당했다. 한국에는 50년 한국전쟁이 발발한 지 닷새 후인 6월 30일 처음 투입됐다. 휴전 후인 55년 11월 미 8군은 미 극동지상군사령부와 통합돼 서울 용산기지로 옮겨왔다.

[J-HOT]

▶박사모 "전여옥, 침몰 타이타닉서 탈출하려는 생쥐"

▶"박근혜, 복잡한 과학지식도 이해해 깜짝 놀라"

▶서울대 교수 "오히려 버시바우가 과학적 사실 제대로…"

▶'백지연…' 나경원 "한나라 지지율 다소 빠졌지만…"

▶이런 때에…대통령-검사장 '부적절한 만남' 부활?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