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상 갔을 때 위로의 말을 어떻게 해야 할까요?

중앙일보

입력 2008.03.26 10:11

레몬트리

Q : 얼마 전 시이모님이 돌아가셔서 문상을 다녀왔습 니다.호상이 아닌 데다 어려운 관계여서인지 상주인 사촌 동생들에게 뭐라 해야 할지 참 난감하더라고요. 결국 한마디도 못하고 묵묵히 있다 돌아왔습니다. 문상 갔을 때, 예의에 어긋나지 않으면서도 적절한 위로의 말을 전하는 방법이 없을까요? (홍은희, 30세)

Reader’s Comment

얼마 전 친구 아버지가 돌아가셨다는 소식을 듣고 문상을 갔는데, 친구가 몹시 슬퍼하기에 말없이 끌어안아줬어요. “상심이 크겠다”, “좋은 곳에 가셨을 거다”라는 형식적인 이야기보다 마음으로 따뜻하게 안아주는 것이 하나의 방법이 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사촌 동생들인 경우에는 손을 잡아주는 것도 좋을 것 같아요. slgee1989
아버지 상을 당했었습니다. 많은 분들이 와서 위로해주셨지만, 솔직히 그 상황에선 그 어떤 말도 위로가 되지 않더군요. 저에 대한 위로보다 “옆에 계신 어머니 생각해서라도 용기 잃지 말고, 강해지길 바란다”는 말에 기운을 냈던 것 같습니다. 슬픔에 빠져 주변 생각을 하지 못하고 있다가 챙겨야 할 사람이 있다는 생각에 정신이 퍼뜩 든 거죠. pupu00s
작년 12월경 아빠를 떠나보냈어요. 쓰러지시고 나서 6개월 정도 누워계시다 가셨는데, “그동안 고생했다”는 말이 참으로 위로가 되더군요. 돌아가시고 나니 못해드린 것만 생각나고 후회만 남았는데 그때 누군가가 고생했다, 애썼다 말해주니 눈물이 펑펑 나더라고요. harameea

친구나 가족이 상을 당했을 때는 조금이라도 일을 도와주면서 함께 있어주는 게 위로가 되는 것 같습니다. 백 마디 말보다 행동으로 보여주는 게 더 마음에 와 닿을 때가 있잖아요. bbobbo76

황당한 이야기처럼 들릴 수도 있지만 제 경우엔 눈물이 많은 편이라 시댁 어른께서 돌아가셨을 때 가서 울었는데 나중에 칭찬 받았어요. -_-;; 사실 시댁 식구가 돌아가셨을 때는, 특히 먼 친척인 경우엔 눈물 날 정도로 슬프지는 않지만 그래도 함께 울면서 슬픔을 나누는 게 가장 좋은 방법인 것 같습니다. 슬픈 생각을 하든지, 안약을 넣고서라도 눈물 한 방울 흘려보세요. 물론 진심이면 가장 좋겠지만…. beautystar

제 경우는 친척이나 어른들보다 친구 부모님 돌아가셨을 때 위로하기가 더 힘들더라고요. 우리 부모님은 살아계신데 섣불리 뭐라 말하기 미안하고, 더 상처가 될까 걱정도 되고요. 그저 부모님이 지금도 보고 계실 테니 너무 슬퍼 마라, 힘내라 이 정도가 최선인 것 같습니다. gkflsaka

문상 갈 때마다 조용히 묵념을 한 후 돌아오곤 하는데, 진심으로 위로의 마음을 전하기 위해서는 때론 아무 말도 하지 않는 것이 가장 나은 방법이 아닌가 싶습니다. ejs123
고인과 관련된 좋은 추억이나 기억을 하나 정도 짧게 이야기하거나 관련된 사진, 물건, 선물 등을 보여드리면서 편안하게 잠드시길 기도한다고 말씀 드립니다. 마지막 보내는 조문이라고 꼭 슬픈 것이기보다는 고인을 아름답게 추억하는 평안한 의식이 되어도 좋지 않을까요? 단, 상주나 유족을 오래 붙잡고 있는 것은 실례이니 조문이 끝난 후 밖에서 짧게 이야기하는 것이 좋겠지요. suim1976

조문 시 해서는 안 될 말&행동

그래서, 어떻게 돌아가신 거예요?

고인의 사망 원인이나 경위 등을 묻는 것은 예의에 어긋나는 행동. 궁금하더라도 묻는 걸 자제한다.

편안하게 돌아가셨다니, 그래도 호상이시네요.
죽음에 있어 호상은 있을 수 없다. 호상이라는 말은 조문객들끼리는 할 수 있어도 상주 앞에서 사용해서는 안 된다.

기독교인이라고 절을 하지 않는다?
종교가 다르더라도 문상을 갔을 경우에는 해당 상가의 가풍에 따르는 것이 좋다. 절을 올리지 않더라도 영정에 묵념 등의 예를 표한다. 절을 올리는 방법은 살아계신 분에게 올릴 때와 방법이 다른데, 손의 위치를 반대로 하고(남우여좌, 남자는 오른손, 여자는 왼손이 위로 가도록 맞잡는다) 허리를 깊숙이 숙여 정중히 절한다.

분향할 때 양초에 불을 붙이고 입으로 불어 끈다?
흔히 사용하는 막대 향일 경우 하나나 둘을 집어 불을 붙인 다음 손가락으로 가만히 잡아서 끄거나 왼손으로 가볍게 흔들어 끈다. 절대 입으로 불면 안 된다. 불을 붙일 때도 양초를 이용하는 것은 틀린 예법. 초는 고인의 명복을 빌기 위해 불을 밝히는 의미이므로 영정 앞에 준비된 성냥이나 라이터로 불을 붙인다.

※레몬트리에서는 매달 어떻게 말해야 할지 난감한 상황에서 현명하게 대처하는 방법에 대한 독자 의견을 듣고 있습니다. 인터넷 홈페이지(http://lemontree.joins.com)에 재치 넘치는 답변을 남겨주세요. 최고의 답변으로 선정된 분께는 선물을 드립니다.

기획 오영제 기자 사진 김유리 기자

팟찌기사 더 보기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