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서커스와 마술이 만나고 춤·연극·콘서트가 하나로

중앙선데이

입력

지면보기

52호 07면

남호주(South Australia) 주도(州都)인 애들레이드의 2월 말은 늦여름에서 가을로 접어드는 달짝지근한 날씨가 이어진다. 뭘 하기에도 그만인 때, 여름 태양과 가을바람이 함께하는 도시 곳곳에 축제의 깃발이 나부낀다. ‘제8회 호주 공예연술 시장(APAM)’과 ‘애들레이드 뱅크 페스티벌’이 사람들을 극장으로 부른다. APAM의 주요 공연이 열리는 ‘애들레이드 페스티벌 센터’와 런들 공원 안 ‘쾌락의 동산’은 볼거리를 찾아 나선 관객들로 잔칫집 마당마냥 복닥거렸다.

‘APAM’ 장르가 뭐냐고 묻지 마세요.

“호주 사람은 서커스와 어린이극을 즐깁니다. 가족적인 전통이 강해서일까요. 유머는 기본이죠. 서커스는 캐나다·프랑스·호주가 중심지인데 이 가운데 호주가 가장 덜 알려져 있어요. 호주 공연예술계가 다양한 방법과 기교로 작품에 서커스를 녹여 넣는 까닭입니다. 지난해에는 멜버른에 있는 스윈번대에 서커스학과가 생겼을 정도니까요. 역사가 짧은 신대륙의 역동성을 서커스에 담아 세계에 내놓는 셈이지요.”

폴 맥길(‘서커스 오즈’의 마케팅 디렉터)은 호주인의 서커스 사랑을 아시아 공연예술 시장의 전략으로 짚었다. 과연 APAM에 출품한 62개 단체 가운데 10여 개 작품이 서커스를 변주한 다양한 신체극을 선보였다. 러시아에서 체조 훈련을 받은 남자 곡예사 2명과 여성 1명이 출연하는 ‘더 작게, 더 가난하게, 더 싸게(smaller poorer cheaper)’는 헐벗은 몸만으로 1시간 넘게 관객을 사로잡았다. ‘서카(Circa)’ 역시 짝을 이룬 남녀 4명이 객석에서 탄성이 터질 만큼 극적인 곡예 솜씨를 극 속에 버무려 넣으며 이야기를 꾸려갔다. ‘톰 톰 클럽’ ‘미러 미러’도 서커스 계열의 장르 섞기(크로스 오버) 작품이었다. 서커스로 무대 만들기’는 현대 공연예술의 한 흐름으로 자리를 굳혀가는 중이다.

‘가제트(Gadgets)’는 서커스의 만담과 개인기에 음악과 마술을 가미한 소품이지만 공력은 만만치 않다. 천막 극장 안에 자리한 손님들은 거실 소파에 몸을 파묻은 듯 편안한 좌석에서 음료수를 즐기며 함께 웃고 떠들었다. ‘서커스 오즈’에서 익살꾼으로 이름을 날렸던 조엘 살롬은 봉을 돌리며 바지를 벗고 입는 재주에 마술 기교까지 더해 관객을 쥐락펴락했다.

‘톰 톰 클럽’

‘가제트’의 또 하나 히트작은 로봇 개 ‘에릭’. 양철로 만든 개 ‘에릭’을 목소리 연기로 부린 조엘 살롬의 솜씨도 훌륭했지만 역시 컴퓨터와 기계공학의 도움이 결정적이었다. 21세기 무대예술은 이제 정보기술(IT)을 벗어날 수 없게 되었다. 올 APAM 참가작 가운데 대여섯 편의 순수 정극을 빼고 난 대부분이 IT를 활용했다. ‘청키 무브’의 1인 춤극 ‘백열’은 무용수의 움직임에 따라 비디오 시스템이 작동해 실시간으로 그려내는 빛과 이미지의 풍경화다. 고층 건물에 레이저 빔을 투사해 게임처럼 인간 동작을 그려내는 ‘레그즈 온 더 월(Legs on the Wall)’, 음유시인의 메시지가 강렬한 ‘인스턴트 행복’도 IT를 무대에 영리하게 접목한 수작이었다.

APAM에서 60여 편 작품을 보고 나니 현대예술에서 장르 구분이란 그다지 큰 의미가 없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절로 든다. 미술관이나 화랑에 들어가도 좋을 설치미술 같은 공연, 춤이냐 연극이냐 콘서트냐를 구분할 수 없는 혼합극, 굳이 무대가 필요 없는 우리 식 마당극 등 무대의 상상력은 끝을 알 수 없었다. 일본의 춤평론가 노리코시 다카오는 “금세기 들어 장르 해체가 더 활발하고 참신하며 발랄하게 이뤄지고 있음을 확인했다”고 평했다.

배우들은 온몸으로 묻고 있었다. “날 사랑하나요?” “우릴 좀 보세요.” “자, 함께 이 세상 밖으로 탈주해요.” 지칠 줄 모르는 도약이 무대 위 배우를 튕겨 올린다. 그들의 심장을 팡팡 울리는 피의 박동이 객석으로 전달되면서 그로부터 전염된 전율과 도취가 술도 마시지 않은 관객들 얼굴을 벌겋게 물들인다. 무게가 없는 거대한 것, 가까이 다가갈수록 잡히지 않는 것이 21세기 무대예술을 뭉뚱그리는 설명이다. 예술혼은 자본 또는 돈을 가소롭게 밟고 더 높이 오를 여유를 이렇듯 충분히 확보하고 있으니, 육신의 눈을 감고 정신의 눈을 여는 수밖에.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