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삼성투신운용, 인덱스펀드의 '실력파'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경제 08면

인덱스펀드가 개별 종목의 주식투자에 따른 위험을 회피할 수 있다는 장점 때문에 불안정한 증시에서 인기를 끌고 있으나 상품별 수익률 격차가 최대 3.15배가량 벌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4일 펀드평가사 제로인에 따르면 주가지수의 움직임에 연동해 포트폴리오를 구성해 운용함으로써 시장 평균 수익을 실현하는 것을 목표로 삼는 인덱스펀드와 상장지수펀드(ETF)의 최근 1개월 수익률 순위를 보면 '삼성인덱스알파종류형파생상품펀드’가 8.43%로 1위를 차지했다. 그 다음은 '삼성인덱스플러스파생상품 1’(8.37%), '삼성인덱스알파종류형파생상품 1_B’(8.37%), '우리KOSEF200ETF’(8.33%), '삼성KODEX 200 ETF’(8.28%) 등의 순이었고 삼성투신운용의 5개 상품이 '수익률 톱10’에 들었다.

'삼성인덱스알파종류형파생상품펀드’는 수익률 10위인 '교보파워인덱스파생상품 1-A’(8.02%)와의 차이가 0.41%포인트에 그쳐 상위 10개 펀드의 성과는 비슷했지만 최하위를 기록한 '서울KOSPI200인덱스알파파생상품펀드’(2.68%)와의 격차는 무려 3.15배까지 생겼다.

펀드매니저 및 운용사의 주관을 배제하고 주가지수의 움직임에 연계되도록 설계됐기 때문에 상품별 수익률 차이가 거의 없을 것이라는 일반적 생각과 달리 인덱스펀드에서도 수익률 양극화 현상이 발생한 것이다. [연합뉴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