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SES 출신 슈 영화배우 데뷔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여성 댄스 그룹 SES 출신의 '슈' 유수영이 영화배우로 변신한다.

유수영의 데뷔 작품은 코믹 감동 영화 '산타마리아'(정영배 감독, 프로시안 미디어/P&J시네마 제작). 이 영화에서 유수영은 15년 앙숙 친구 정웅인(일도)와 성지루(호철)사이에서 첫사랑 연인 연희 역을 맡았다.

유수영은 1일 경북 영덕에서 기자 간담회을 갖고 "국내에서는 오랜만에 만나뵙게 됐다"고 소감을 밝힌 뒤 "이런 자리에 서기까지 많은 시간이 필요했다"고 말했다.

유수영은 2002년 SES 해체 이후 일본에서 계속 활동해왔기 때문에 국내 팬들에게 다시 선보이는 것은 5년만이다. 영화 '산타마리아'는 학창시절 한 여자 때문에 평생 앙숙이 된 두 남자가 15년 만에 다시 만나면서 벌어지는 사건을 그린 휴먼 코미디로 내년 상반기에 개봉된다.

디지털뉴스 [jdn@joins.com]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