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혈병 환자 위해 골수 기증한 '훈녀' 최강희 화제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배우 최강희가 백혈병에 걸린 생면부지의 환자를 위해 자신의 조혈모세포를 기증하기로 해 훈훈한 감동을 주고 있다.

한국조혈모세포은행협회(Korea Marrow Donor Program)는 영화와 드라마를 통해 좋은 연기를 펼치고 있는 배우 최강희가 지난 17일 조혈모세포(골수)를 기증했다고 밝혔다.

일반적으로 조혈모세포(골수) 기증희망을 서약하면, 자신의 유전자형과 일치하는 환자가 발생했을 때 협회로부터 연락을 받아 기증하게 되며 최강희는 지난 1999년 조혈모세포(골수)기증 희망 서약을 했다.

협회에 따르면 영화 ‘내사랑’에 출연 중인 최강희는 지난달 말 조건이 일치하는 환자가 있다는 연락을 받고 주저 없이 유전자 검사 및 신체검사 등을 받았으며 연예인으로는 최초로 조혈모세포기증을 하게 됐다고 전했다.

최강희는 골반을 통해 골수를 이식하는 골수조혈모세포 채취방법을 대신해 말초혈 조혈모세포 채취방법으로 기증 며칠 전 약물을 이용 뼈 속의 조혈모세포를 말초혈로 모이게 한 뒤 입원 후 혈액을 뽑아 환자에게 이식한 것으로 알려졌다.

협회는 조혈모세포 기증을 하기 위해 비혈연간 조직적합성항원(HLA : Human Leukocyte Antigen)이 일치 할 확률은 2만 명 가운데 1명꼴이며 기증희망자 증가할수록 일치 될 확률이 늘어나게 된다고 설명했다.

협회는 “소중한 한 생명을 살릴 수 있도록 기증에 참여해 준 최강희씨를 계기로 앞으로 더욱 많은 분들의 참여가 이어지길 바란다”며 “더 많은 기증자들을 통해 고통 받는 많은 환자들이 기증을 받았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디지털뉴스 [jdn@joins.com]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