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교조 복직거부/사립중고 교장회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종합 22면

대한사립중고교교장회(회장 엄규백·서울 양정고)는 22일 부산 동래여고에서 정기총회를 갖고 전교조 해직교사 복직과 관련,『복직을 허용할 경우 교육현장의 혼란이 우려돼 선별적으로 복직시킬 방침』이라고 밝혀 사실상 임용거부 의사를 나타냈다. 사립중고교장회는 이날 결의문을 통해 『정부는 교단에 분열을 야기했고 교육자로서 자질을 갖추지 못한 해직교사들이 교단에 복귀되는 일이 없도록 책임있는 교육행정을 펴야 한다』고 주장했다.
교장회의 이같은 결의는 해직교사들의 복직때 사학재단의 교사임용권을 행사,복직을 거부할 것임을 시사하고 있어 주목된다.
교육부는 이에대해 『해직교사들의 원직에 복귀할 수 있도록 사학측은 설득하겠으나 끝까지 임용을 거부할 경우 공립학교로 발령내겠다』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