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태우의서금요법] 침 대신 봉으로 혈자리 자극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면보기

07면

서금요법에 활용되는 도구들. 왼쪽부터 볼펜봉·자금봉·침봉·압진봉

고려수지침은 이제 삼척동자도 아는 '국민요법'이 됐다. 그동안 국내 150개 지부에서 수지침 정규 과정을 거친 사람은 50만여 명, 몇 시간 정도 배운 사람까지 하면 400만~500만 명에 이른다.

미국.일본.영국 등 해외지부도 20여 개가 있을 정도. 무엇보다 부작용이 없고, 간편하다는 것이 대중화에 불을 붙였다.

하지만 요즘 고려수지침도 변화를 맞고 있다. 침이 심하지는 않지만 통증을 유발하는 데다 1회용으로 낭비가 심하기 때문이다. 따라서 새로 연구.고안한 것이 서금(瑞金)요법이다. 본인이1976년 수지침을 처음 창안한 이래 30년 만의 변화다.

서금요법 이론은 수지침과 동일하다. 증상에 따라 손에 있는 371개의 혈자리(혈처)를 자극, 6장6부의 병증을 가라앉히고, 장부의 균형을 잡아주는 것. 이른바 상응요법이다.

그는 이 중 통증 및 자세와 관련된 혈처 8개를 찾아내 '서금 8혈'이라는 이름을 붙이고, 이를 적극 활용하고 있다. 특징은 실천하기 쉽다는 것. 혈자리를 단순화해 종래 양손에 20~30개의 침자리를 10개 내외로 크게 줄였다.

또 하나는 침 대신 침봉.압진봉.자금봉.서암봉과 같은 기구를 사용한다는 것이다.

끝이 뾰족하지만 별로 아프지 않은 이들 기구를 혈처에 대는 것만으로 효과를 본다는 것이 서금요법의 요체다. 피부에 닿는 소재는 순금이나 은 또는 도금한 금을 사용했다.

전도체일수록 효과가 좋고, 플라스틱은 오히려 역효과가 난다는 것이 유 회장의 설명. 효과는 침과 크게 다르지 않다. 자극시간이 길고 간편하게 휴대할 수 있어 언제 어디서나 사용할 수 있다는 것이 장점이다. 가격이 저렴한 볼펜봉도 나와 있다.

한 혈처를 자극하는 시간은 30초 이상이며, 전체적으로 20분 이상일 때 확실한 반응이 나타난다. 증상이 심할 때는 압박 강도를 조금 높여 준다.

유태우 고려수지침학회장

※다음 회부터는 증상별 요법이 소개됩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