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객 집 비번 외웠다…몰래 들어가 2700만원 훔친 보험설계사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보험 고객들 집에 몰래 들어가 수천만원 상당의 금품을 훔친 보험설계사가 검찰에 넘겨졌다.

10일 제주서부경찰서는 절도와 주거침입 등 혐의로 40대 여성 A씨를 불구속 입건해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보험설계사인 A씨는 지난 3∼5월 보험 고객인 B씨와 C씨 집에 침입해 현금과 귀금속 등 총 2700여만원 상당의 금품을 훔친 혐의를 받는다.

A씨는 고객들의 집에 드나들며 출입문 자물쇠 비밀번호 등을 알아내 범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또한 훔친 금품 중 수표를 제외하고 현금과 귀금속 등은 모두 써버린 것으로 파악됐다.

A씨는 "이직을 하는 과정에서 보험회사에서 환수하는 돈을 메꿔야 해서 큰돈이 필요해 범행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