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레이크 안돼" 급발진 외친 택시 반전…영상에 찍힌 충격 모습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급발진 사고라고 주장한 20년 경력 택시기사의 페달 블랙박스 영상이 공개됐다. 사진 JTBC 방송화면 캡처

급발진 사고라고 주장한 20년 경력 택시기사의 페달 블랙박스 영상이 공개됐다. 사진 JTBC 방송화면 캡처

16명의 사상자가 나온 서울 시청역 역주행 사고의 '차량 급발진' 여부에 관심이 쏠린 가운데 지난해 발생한 급발진 주장 사고의 페달 블랙박스 영상이 뜻밖의 결과로 주목받고 있다. 당시 차량 운전자는 "브레이크를 수차례 밟았다"며 급발진을 주장했는데, 블랙박스 영상에선 당황한 운전자가 수초간 가속 페달을 밟은 것으로 나타났기 때문이다.

10일 한국교통안전공단은 지난 2월 27일 유럽연합유엔경제위원회(UNECE) 주관 분과 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이 담긴 페달 블랙박스 영상 분석 결과를 최초로 발표했다.

영상 속 사고는 지난해 11월 12일 오후 12시 52분쯤 서울 용산구 이태원동 주택가에서 발생했다. A씨(60대)가 운전하던 전기 택시가 담벼락을 들이받았는데, A씨는 "우회전 중 급발진으로 브레이크를 수차례 밟았지만 작동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경찰은 당시 A씨가 설치한 페달 블랙박스 영상 6개를 수거해 분석했다. 분석 결과 A씨는 담벼락에 충돌하기 전까지 7.9초 동안 119m를 달리면서 브레이크 페달이 아닌 가속 페달만 밟은 것으로 파악됐다.

A씨는 최근 유튜브 채널 '김한용의 모카'와의 인터뷰에서 "갑자기 언덕에서 택시가 안 올라가는 기분이 들었다. 브레이크 페달을 몇 번이고 밟았는데 먹통이어서 그때 당시에는 급발진이라고 생각했다"며 "(블랙박스 영상을 보니) 브레이크로 옮겨 밟아야 하는데 내가 밟지 못하더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자동차 전문기자 겸 유튜버인 김한용씨는 "(A씨가) 약간 제3자가 보듯이 말씀하셨다. 자기가 가속페달 밟은 것은 인정하지만 본인이 그렇게까지 엉뚱한 행동을 했다는 것이 끝까지 믿어지지 않는다는 것"이라고 했다.

이어 "사실 이 밖에도많은 분이 이런 급발진 주장 사고를 일으키고서 영상을 확인했다고 한다"며 "급발진 블랙박스를 설치하고서 어떻게 보는지 몰라서 설치업체를 통해 보고는 '내가 밟은 게 브레이크가 아니었다'고 인정하는 사람들도 있다고 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걸 보면 분명하게 느껴지는 게 하나 있다. '인적 오류(Human error)'가 현실에 있고 실제로 영상도 있다는 것"이라며 "'한 번 실수는 하지 차가 튀어나갔는데 어떻게 옮겨 밟지 못하냐'고 하지만 실제로 옮겨 밟는 게 쉽지 않다. 일단 가속 페달을 밟고 차가 엄청난 속도로 튀어나가고 당황하게 되면 노련한 택시 기사도 가속 페달에서 발을 쉽게 뗄 수가 없다. 페달 오인은 아주 짧게 발생하는 게 아니라 생각보다 굉장히 길게 지속될 수 있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