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전선, 美 해저케이블 공장 건설에 1조 투자...보조금 2000억 확보

중앙일보

입력

LS전선 미국 자회사 LS그린링크의 미국 버지니아주 공장 조감도.jpg사진 LS전선 미국 자회사 LS그린링크의 미국 버지니아주 공장 조감도. 사진 LS전선

LS전선 미국 자회사 LS그린링크의 미국 버지니아주 공장 조감도.jpg사진 LS전선 미국 자회사 LS그린링크의 미국 버지니아주 공장 조감도. 사진 LS전선

LS전선이 약 1조원을 투자해 미국 최대 규모의 해저케이블 공장을 짓는다. 미국에 선제적으로 진출해 향후 10년간 연평균 30% 성장할 미국 해저케이블 시장을 선점하겠다는 전략이다.

LS전선은 미국 동부 버지니아주 체사피크시 39만6700㎡(12만평) 부지에 연면적 7만㎡(2만평) 규모로 공장을 짓는다고 10일 밝혔다. LS전선이 미국 해저사업 자회사 LS그린링크에 6억8275만달러(약 9460억원)을 투자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내년 중 착공해 2027년 준공할 예정이다.

LS전선 관계자는 “미국 해상풍력발전의 대부분이 동부 해안을 따라 추진되고 있는데, 체사피크시는 입찰, 선적, 운반 등에 최적의 입지 조건을 갖추고 있다”고 말했다. 세계에서 가장 높은 200m 높이의 전력 케이블 생산 타워도 설치된다.

LS전선은 버지니아 주정부로부터 약 4800만달러 규모의 보조금과 세제 혜택을 받게 된다. 에너지부(DOE)의 9900만 달러의 인플레이션 감축법(IRA) 지원을 포함해 총 1억4700만 달러(약 2036억원) 규모의 지원을 확보했다. 이는 미국에 진출한 글로벌 전선 업체 중 최대 규모다.

미국은 인공지능(AI) 확대와 데이터센터 구축, 반도체·전기차 공장 건설, 노후 전력망 교체 등으로 케이블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 특히 해상풍력 시장의 성장으로 해저케이블 시장은 향후 10년간 연평균 30% 이상 커져 유럽·중국과 함께 3대 주요 시장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현재 초고압 해저케이블을 생산할 수 있는 업체는 LS전선 등 전 세계 6개사에 불과하다. LS전선은 글로벌 해저케이블 시장에서 ‘빅3’로 꼽히는 프리즈미안(이탈리아), 넥상스(프랑스), NKT(덴마크)에 이어 일본의 스미토모와 4위 자리를 두고 다투고 있다. 이들 5개 기업이 전체 시장의 85% 이상을 차지한다. 현재 넥상스만 미국에서 해저케이블 공장을 운영 중이라, 시장 규모에 비해 공급이 부족한 상황이다.

LS전선은 지난 2일 미국 서부 지역에 처음으로 1000억원 규모의 해저케이블 공급 계약을 체결하는 등 북미 사업을 확장하고 있다. 지난달에는 세계 첫 인공 에너지 섬인 벨기에 프린세스 엘리자베스 섬에 2800억원 규모 해저케이블 공급하기로 하는 등 수주 포트폴리오도 다양화하고 있다.

구본규 LS전선 대표는 “이번 투자는 전 세계적으로 급증하는 해저케이블 수요에 대응할 수 있는 역량을 강화하고, LS전선이 글로벌 선도 기업으로서 입지를 공고히 하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전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