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여행 중 뇌사 빠진 태국인…한국인 5명에 새 삶 주고 떠났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태국인 푸리마 렁통쿰쿨씨. 사진 한국장기조직기증원

태국인 푸리마 렁통쿰쿨씨. 사진 한국장기조직기증원

한국 여행 중 쓰러져 뇌사상태에 빠졌던 30대 태국인이 한국인 5명에게 장기를 기증하고 하늘로 떠났다. 올해에만 4번째 외국인 뇌사 장기 기증 사례다.

10일 한국장기조직기증원에 따르면 지난 5일 인제대 해운대백병원에서 푸리마렁통쿰쿨(35)씨가 뇌사 장기기증으로 심장, 폐장, 간장, 좌우 신장을 나눠 5명을 살렸다.

태국 방콕에 살던 렁통쿰쿨씨는 친구와 한국을 여행하던 중 지난달 27일 의식을 잃고 쓰러졌다가 뇌사상태에 빠졌다.

급히 한국으로 날아온 가족들은 렁통쿰쿨씨가 다른 생명을 살려 기적을 베풀기를 바랄 것으로 믿고 기증을 결심했다. 태국에서는 세상을 떠나며 다른 생명을 살리는 일을 가장 큰 선행이라 여긴다고 한다.

1남 3녀 중 둘째로 태어난 렁통쿰쿨씨는 늘 밝고, 다른 사람들에게 행복과 힘을 주는 긍정적인 사람이었다.  방콕에서 헤어 디자이너로 일했고, 세계적인 디자이너가 되는 것이 꿈이었다.

렁통쿰쿨씨의 어머니는 "너는 우리 삶에서 늘 최고였어. 이제 편히 쉴 시간이니 다른 걱정은 하지 말고 하늘에서 편히 쉬어. 우리는 항상 마음 깊은 곳에서 널 생각하고 사랑할게"라고 마지막 인사를 했다.

장기조직기증원에 따르면 렁통쿰쿨씨를 포함해 올해 장기기증 외국인은 모두 4명이다. 장기기증 외국인은 지난 2019년 7명, 2020년 8명, 2021∼2023년 7명씩 있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