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건 원치 않았지만"…조윤희가 털어놓은 이혼 결심 이유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사진 TV조선 방송화면 캡처

사진 TV조선 방송화면 캡처

배우 조윤희가 전남편인 배우 이동건과 이혼을 결심한 이유를 밝혔다.

조윤희는 지난 9일 방송된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이제 혼자다'에 출연해 '싱글맘'으로 인생 2막을 살고 있는 근황을 전했다. 그는 지난 2017년 5월 이동건과 혼인신고를 한 뒤 같은 해 9월 결혼식을 올렸다. 그해 12월 딸 로아를 품에 안았지만, 결혼 3년 만인 2020년 이혼했다.

조윤희는 이혼 계기에 대해 "내 사전에 이혼은 없을 줄 알았다"며 조심스럽게 말문을 열었다.

그는 "전 배우자가 같은 일을 하다 보니까 결혼 생활에 대해 솔직하게 말을 잘 못 하겠다"며 "어떻게 말씀드려야 할지 모르겠다. 제가 꿈꿔왔던 결혼 생활은 아니었다"고 했다.

이어 "고민을 많이 했지만 결론은 이혼밖에 답이 없다고 생각했다"며 "사실 전 배우자는 이혼을 원치 않아 했다"고 말했다. 조윤희는 구체적인 일화는 언급하지 않았지만 "제일 중요한 건 가족 간의 믿음과 신뢰다. 더 이상 가족이 될 수 없어서 이혼을 결심했다"고 덧붙였다.

전 남편에 대해선 "현명하게 날 이끌고 판단해주는 걸 좋아했는데 그분이 그런 걸 잘하던 분"이라며 "그 시기에 결혼할 운명이었다. '내 아이가 태어나면 어떤 모습일까, 나도 아이를 키워보고 싶다'는 생각을 많이 했던 것 같다. 그래서 좋은 인연이라 생각했던, 그 당시 의지가 되는 사람이 있다는 게 좋았다"고 말했다.

또 "이혼을 숨기고 싶겠지만 난 생각보다 당당했다. 이혼에 대해 자신 있게 말할 수 있었다"며  "아이에게 충실한 엄마는 변함없으니 (혼자 키우는 건) 자신이 있었다"고 했다.

그는 "어릴 때 부모님 사이가 좋지 않아 늘 냉랭하고 불편한 분위기에서 공포를 느꼈던 기억이 있다. 그게 너무 불행한 것 같다. 저는 그 기억이 너무 싫어서 로아에겐 엄마, 아빠가 싸우는 모습 보여주기 싫었다"며 "오히려 아이는 여전히 내가 잘 키울 수 있는 자신감이 있었다. 아빠에 대해 부정적인 생각도 하지 않게 할 자신 있었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