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지들"…'개훌륭' 잠정 폐지에 강형욱이 올린 의미심장 사진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사진 강형욱 인스타그램 캡처

사진 강형욱 인스타그램 캡처

반려견 훈련사 강형욱이 KBS2 예능프로그램 '개는 훌륭하다'(개훌륭) 잠정 폐지 결정에 심경을 밝혔다.

강형욱은 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세나개'(EBS 교양프로그램 '세상에 나쁜 개는 없다')를 할 때는 제가 곧 '세나개'였고, '개훌륭'을 할 때는 저는 곧 '개훌륭'이었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앞으로 어떤 프로그램을 할지 모르겠지만, 그때는 그것이 저이고 또한 최선을 다해 촬영하겠다"며 "'개훌륭'에서 만났던 모두 반가웠고 즐거웠다"고 덧붙였다.

해당 글과 함께 그는 '개훌륭'에서 자신이 "거지들"이라고 외치는 장면을 캡처해 올렸다.

전날 KBS에 따르면 '개훌륭'은 지난 1일 방송을 마지막으로 잠정 폐지됐다. 오는 9월 리뉴얼된 프로그램을 방송할 예정이며, 새 프로그램에선 강형욱의 출연을 고려하지 않는 것으로 전해졌다.

강형욱은 지난 5월 그가 대표로 있는 보듬컴퍼니 직원들에게 갑질했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논란 일주일 만에 그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해당 의혹에 대해 해명했지만, 보듬컴퍼니 전 직원 두 명은 강형욱 부부를 정보통신망법 위반 혐의로 고소했다.

'개훌륭'은 강형욱 논란이 불거진 후 5주 연속 결방했다.

강형욱은 최근 보듬컴퍼니를 접는다고 밝히며 "본업인 훈련사로서의 삶에 전념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 기사 어떠세요?
중앙일보 유료콘텐트 '더중플' 오늘의 추천입니다.

발기부전 겁내면 당신 손해다, 의사도 먹는 ‘2만원 탈모약’
https://www.joongang.co.kr/article/25257757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