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대 남자 배우 음주운전…목격한 시민이 신고하자 때렸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뉴스1

뉴스1

자신의 음주운전을 신고했다는 이유로 시민을 폭행한 혐의로 40대 남자 연예인이 경찰 조사를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9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성동경찰서는 배우 A씨를 폭행 혐의로 조사하고 있다.

A씨는 지난 2일 새벽 3시 40분쯤 서울 강남구 식당에서 술을 마시고 성동구 자택까지 3㎞ 가량 음주운전을 한 혐의를 받는다.

현장에 출동한 경찰이 A씨 음주측정을 한 결과 면허 취소 수준의 혈중알코올농도 수치가 검출됐다.

A씨는 신고자들과 시비가 붙어 폭행 혐의로도 조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의 음주운전 혐의를 먼저 송치하고 폭행 혐의에 대해서는 피해자와 A씨 진술 등을 받아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