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 건 한국만 갖고있네”…‘오타니 컬렉션’ 아이러니

  • 카드 발행 일시2024.07.10

나이 지긋한 승려가 옷가지로 보이는 천을 두 손에 들고 있다. 승려는 코가 높고 광대뼈가 튀어나왔는데 턱수염까지 섬세하게 묘사돼 있다. 초록색 눈과 붉은빛 머리카락, 주변의 꽃무늬까지 자유분방한 그림체와 색채가 돋보인다. 한눈에 봐도 우리나라 불교 회화는 아니다.

가로 74㎝, 세로 73.5㎝의 이 그림은 원래 흙벽에 채색된 서원화(誓願畵)의 일부다. 서원화는 석가모니가 여러 전생에서 만났던 부처들, 즉 현재에서 보면 과거의 부처들을 만난 이야기를 주제로 한다. 유사한 다른 그림들을 보면 중앙에 부처가 서 있고, 우측 하단에 나이 든 승려가 무릎을 꿇고 앉아 옷을 바치는 모습이다. 전체 벽화는 이보다 10배, 15배 큰 규모였을 것이다.

투루판의 베제클리크 석굴사원 제15호굴(10~12세기)의 서원화(誓願畵)의 일부. 서원화는 석가모니가 여러 전생에서 만났던 부처들, 즉 현재에서 보면 과거의 부처들을 만난 이야기를 주제로 한다. 이 벽화 장면은 전체에서 오른쪽 아래 부분에 해당하며, 나이 든 남자 승려가 무릎을 꿇고 앉아 옷을 바치는 모습이다. 사진 국립중앙박물관

투루판의 베제클리크 석굴사원 제15호굴(10~12세기)의 서원화(誓願畵)의 일부. 서원화는 석가모니가 여러 전생에서 만났던 부처들, 즉 현재에서 보면 과거의 부처들을 만난 이야기를 주제로 한다. 이 벽화 장면은 전체에서 오른쪽 아래 부분에 해당하며, 나이 든 남자 승려가 무릎을 꿇고 앉아 옷을 바치는 모습이다. 사진 국립중앙박물관

이 벽화 파편은 올해 초 개편된 국립중앙박물관 상설전시관 3층 중앙아시아실에서 만날 수 있다. 10~12세기에 조성된 투루판 베제클리크 석굴 제15굴의 벽화 일부라고 한다. 투루판 분지는 현재의 중국 행정구역상 신장(新疆)위구르자치구 투루판 지구에 속한다. 투루판은 9~14세기 위구르족이 세운 위구르 왕국의 수도였고 무수한 유적이 남아 있다.

누가 떼 온 걸까. 이 서원화는 이른바 ‘오타니 컬렉션’ 중 하나다. 20세기 초반 실크로드의 옛길을 따라서 중국 신장 일대를 탐사했던 오타니 고즈이(大谷光瑞, 1876~1948) 탐험대가 모아온 유물이라서 이렇게 불린다(일본 출신 메이저리거 오타니 쇼헤이와 한자 성이 같다). 국립중앙박물관이 소장한 중앙아시아 관련 유물은 1500여 점이나 되는데 일부 기증받은 것 외에 99%가 오타니 컬렉션이다. 한마디로 오타니가 없었다면 박물관 중앙아시아실은 불가능했을지 모른다.

그런데 일본 탐험대가 수집한 유물이 왜 국립중앙박물관에 있을까. 우리 국립박물관의 전신(前身)인 조선총독부박물관에 기증됐기 때문이다. 오타니 컬렉션은 애초 오타니의 개인 별장에 모여 있다가 1915년 이후 여러 경로로 흩어졌는데, 그들 중 일부가 대한해협을 건넜다. 이를 포함해 조선총독부 측이 국내외에서 수집해 온 수장품 수만 점은 해방과 함께 고스란히 국립박물관의 것이 됐다.

투루판의 베제클리크 석굴사원 제15호굴(10~12세기)의 서원화(誓願畵)가 국립중앙박물관 중앙아시아실에 전시되고 있다. 이른바 '오타니 컬렉션' 중 하나다. 사진 국립중앙박물관

투루판의 베제클리크 석굴사원 제15호굴(10~12세기)의 서원화(誓願畵)가 국립중앙박물관 중앙아시아실에 전시되고 있다. 이른바 '오타니 컬렉션' 중 하나다. 사진 국립중앙박물관

하지만 지금 중앙아시아실에서 만나는 오타니 컬렉션은 우리 ‘박물관 사람들’이 분류·보존처리·연구한 성과에 힘입고 있다. 한 세기 전 오타니 탐험대가 실크로드 사막에서 캐내온 유물들은 그때와 다른 맥락 속에 동아시아와 중앙아시아를 연결하고 있다. 조선총독부박물관에 기증된 뒤 경복궁 수정전(修政殿)에서 ‘서역유물’이란 이름으로 전시됐을 때와 같은 의미일 수 없다.

이 이야기를 재구성해 보려고 한다. 그러기 위해 먼저 문제적 남자, 오타니 고즈이를 만나보기로 하자. 때는 19세기 말~20세기 초. 러시아·독일·영국·프랑스 등 제국의 탐험대가 신장 지역의 모래폭풍을 헤치고 고대 유적의 흔적을 찾느라 혈안이 됐을 때다. 수천 년간 잠들어 있던 실크로드의 신비가 막 깨어나고 있었다.

청년 백작, 사막 유적 탐험대를 이끌다

영국 런던 유학 시절(1900년) 24세의 오타니 고즈이(大谷光瑞). 국립중앙박물관에 전해지는 오타니 컬렉션을 발굴, 수집한 장본인이다. 사진 민병훈 전 국립중앙박물관 아시아부장

영국 런던 유학 시절(1900년) 24세의 오타니 고즈이(大谷光瑞). 국립중앙박물관에 전해지는 오타니 컬렉션을 발굴, 수집한 장본인이다. 사진 민병훈 전 국립중앙박물관 아시아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