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텔 뛰쳐나온 알몸 여고생, 편의점 달려가 "도와주세요" 무슨일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난 6일 오전 9시께 서울 강서구의 한 모텔에서 옷도 걸치지 않은 채 뛰쳐나온 10대 여고생 A양 모습. 채널A 캡처

지난 6일 오전 9시께 서울 강서구의 한 모텔에서 옷도 걸치지 않은 채 뛰쳐나온 10대 여고생 A양 모습. 채널A 캡처

모텔에서 여고생을 불법 촬영하고 폭행한 남고생 2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8일 채널A는 지난 6일 오전 9시께 서울 강서구의 한 모텔에서 옷도 걸치지 않은 채 뛰쳐나온 10대 여고생 A양의 영상을 공개했다.

A양은 모텔에서 빠져나와 바로 앞 편의점으로 들어가 다급히 도움을 요청했다.

잠시 뒤 경찰이 “모텔에서 남자 2명에게 폭행과 불법 촬영을 당한 여학생이 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해 모텔에서 10대 남고생 2명을 체포했다.

A양은 남학생들이 모텔에서 함께 술을 마시던 중 옷을 벗으라고 강요하고 휴대전화로 자신을 촬영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남학생들은 A 양이 촬영을 거부하자 폭력을 휘두르고 영상을 퍼뜨리겠다고 협박한 혐의도 받고 있다.

경찰은 긴급 체포한 고교생 2명을 상대로 자세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이 기사 어떠세요?
중앙일보 유료콘텐트 '더중플' 오늘의 추천입니다.

여기서 석굴암 비밀 왜 나와? ‘공사 변소 문짝’ 기막힌 반전
https://www.joongang.co.kr/article/25257222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