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여름 무더위 잊게 해 줄 달콤함...주말 브런치 추천 [쿠킹]

중앙일보

입력

아침과 점심을 겸한 식사를 뜻하는 브런치의 의미가 달라졌죠. 특정 시간이 아닌 하루 중 언제라도 좋고, 식사만이 아닌 그 시간까지 즐기는 것으로요. 이러한 ‘올 데이 브런치 문화’를 알리고 있는 김희경 카페 시트롱 대표가〈집에서 즐기는 카페 브런치〉를 통해 브런치 메뉴를 소개합니다. 메뉴에 담긴 이야기부터, 유명 카페 부럽지 않은 맛을 낼 수 있는 비법을 만나보세요.

집에서 즐기는 카페 브런치 ⑨ 초당옥수수 수프

여름 더위를 이게 해줄 만큼 달콤한 맛이 매력적인 소울푸드, 초당옥수수 수프. 사진 김희경

여름 더위를 이게 해줄 만큼 달콤한 맛이 매력적인 소울푸드, 초당옥수수 수프. 사진 김희경

여러분의 ‘소울푸드’는 무엇일까요. 저는 소울푸드를 떠올리면 계절과 관련된 추억이 떠오릅니다. 여름엔 강렬히 내리쬐는 더위와 짙은 녹음, 시끄럽게 울어대는 매미 소리 속에 느리게 흘러가는 요즘엔 달콤한 초당옥수수 수프예요.  숨이 막힐 듯 찌는 더위 속에서 수프의 달콤함이 입안 가득 퍼질 때의 행복, 그리고 그 순간의 추억들을 생각나 마음이 따뜻해지거든요.

본격적인 더위가 시작되면 만날 수 있는 초당옥수수는 여름을 한층 즐겁게 해주는 음식입니다. 노란빛과 아삭아삭한 식감, 그리고 달콤한 맛으로 이제는 여름을 대표하는 작물로 자리 잡았고요.  품종 개량을 통해 높은 당도를 자랑하게 되었는데, 해가 갈수록 인기가 높아지면서 더 다양한 품종이 개발되고 있습니다. 덕분에 우리는 더욱 풍부하고 당도 높은 초당옥수수를 쉽게 접할 수 있게 됐어요.

초당옥수수는 누구나 좋아할 만큼 달콤하고 아삭한 식감으로 활용도가 높아요. 어떤 요리나 디저트에도 잘 어울리거든요. 다행히 요즘은 마트나 온라인몰에서도 품질 좋은 초당옥수수를 손쉽게 살 수 있게 되었습니다. 하지만 고를 때 주의할 점이 있어요. 옥수수는 수확 후 당도가 빠르게 떨어지므로 옥수수의 껍질이 녹색을 띠고 수염이 윤기가 있고 시들지 않은, 신선한 것으로 고르는 게 좋아요. 냉장 보관한다면 1~2일 정도가 적당하고 더 오래 뒀다 먹어야 한다면 냉동보관을 추천합니다. 이때 알갱이만 따로 따면 이후 활용하기 편리한 만큼, 요즘처럼 가격이 저렴하고 맛있을 때 사두는 것도 좋아요.

초당옥수수 수프는 부재료가 많이 필요하지 않습니다. 간단히 수프를 끓여 퓌레를 만들어 냉동실에 보관해 놓으면, 해동해서 5분 만에 갓 끓인 수프를 즐길 수 있습니다. 저는 이렇게 만들어 예전엔 아이 이유식으로 활용했고, 요즘도 식탁에 종종 브런치 메뉴로 올려요. 바쁜 일상 속에서도 간편하게 맛있는 수프를 직접 내어줄 수 있기 때문이죠. 아이는 여전히 "초당옥수수 수프가 소울푸드"라고 말합니다. 나중에 엄마와 떨어져 지낼 때 그리움이 밀려오면 초당옥수수 수프를 만들어 먹겠다면서요. 올여름, 초당옥수수 수프로 두고두고 그리워질 소중한 순간을 만들어 보는 건 어떠세요.


Today`s Recipe 김희경의 초당옥수수 수프

초당옥수수 수프는 옥수수 알갱이를 떼어내 곱게 갈아 만든다. 사진 김희경

초당옥수수 수프는 옥수수 알갱이를 떼어내 곱게 갈아 만든다. 사진 김희경

"초당옥수수 알갱이를 곱게 갈아 체에 내려 퓌레로 만들 때 넉넉하게 만들어보세요. 지퍼백에 담아 냉동실에 넣어두면 보관도 쉽고 필요할 때마다 꺼내서 활용하기 좋아요. 더운 날에는 차갑게 즐겨도 좋아요."

재료 준비

초당옥수수 수프의 재료. 사진 김희경

초당옥수수 수프의 재료. 사진 김희경

재료 : 초당옥수수 2자루, 양파 1/4개(50g), 식용유 1큰술, 버터 1큰술, 물 300mL, 우유 200mL, 소금 약 1/2작은술

만드는 법  
1. 초당옥수수는 껍질과 수염을 깨끗이 제거하고 칼로 알을 잘라내어 분리한다. 양파는 슬라이스 한다.
2. 수프를 끓일 팬을 중약불로 예열한 뒤 식용유와 버터를 넣어 녹이고 양파를 갈색이 날 때까지 볶는다.
3. 초당옥수수와 옥수수자루, 물을 ②에 넣고 10분 정도 끓인다
4. ③에서 옥수수자루를 제거한 뒤 믹서기로 곱게 갈아 체에 내려 퓌레 상태로 만든다.
5. 팬에 ④의 퓌레와 우유를 넣고 약불에서 끓이다 소금으로 간을 해 완성한다.

김희경 cooking@joongang.co.kr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