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 재무장관 “환율 공동대응”…저출생, 밸류업 대책도 공조

중앙일보

입력

최상목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왼쪽)과 스즈키 슌이치 일본 재무장관이 2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9차 한일 재무장관회의에서 악수하고 있다. 뉴스1

최상목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왼쪽)과 스즈키 슌이치 일본 재무장관이 2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9차 한일 재무장관회의에서 악수하고 있다. 뉴스1

한·일 재무장관이 만나 “최근 외환 시장 변동성에 적절한 조치를 취하겠다”는 상호간의 약속을 재확인했다. 강(强)달러와의 ‘환율 전쟁’에서 양국이 공동 전선을 다지는 모양새다. 저출생 대책, 기업가치 제고(밸류 업) 같은 양국 공통 현안 대응에서도 손을 맞잡기로 했다.

최상목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스즈키 슌이치 일본 재무부 장관은 2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제9차 한·일 재무장관 회의’를 열었다. 회의는 2006년 시작해 2016년까지 이어오다 양국 관계가 얼어붙으며 7년 가까이 중단됐다. 지난해 6월 일본 도쿄에서 회의를 재개한 뒤 1년 만에 한국에서 열린 ‘셔틀 회의’다.

올해 회의에서 관심을 끈 건 환율 공동 대응이다. 최근 달러당 원화값이 1400원, 달러당 엔화값이 160엔에 육박하는 상황이라서다. 1400원대 환율을 경험한 시기가 1997년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2022년 미국발(發) 고금리 충격 등 3차례뿐인 한국, 엔화 가치가 34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한 일본 모두 달러와 환율 전쟁을 치르고 있다.

양국 재무장관은 회의 직후 낸 공동보도문에서 “양국 통화의 급격한 가치 하락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공유하고 적절한 조치를 계속 취해 나갈 것을 재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어 “2023년 재개한 한·일 통화 스와프 협정이 양국의 금융 안전성을 강화한다는 데 동의한다. 필요시 향후 개선 방안을 논의하는 게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한·일 양국은 지난해 12월 100억 달러 규모 통화 스와프를 맺었다. 통화 스와프는 두 나라가 정한 환율로 자국 통화를 일정 시점에 교환하는 계약이다. 시장 불안을 사전에 막아 ‘외환 안전판’으로 불린다. 이번 회의는 통화 스와프를 매개로 한 양국의 결속을 강조하며 환율 시장에 재차 ‘구두(口頭) 개입’한 의미가 있다. 환율은 당국자 발언(구두 개입)에 특히 민감하다. 외환 거래와 관련한 통계를 정부가 가장 먼저, 정확하게 얻기 때문이다. 외화 거래량도 정부 비중이 절대적이다.

양국은 ‘정책 공동대응 파트너’로서 함께하자고도 약속했다. 양국이 저출생, 생산성 저하 같은 문제를 공통으로 마주한 상황에서다. 두 재무장관은 “저출생 대책과 기업가치 제고(밸류 업) 등 양국에서 추진하는 정책에 대한 경험을 공유하기로 했다”며 “자본시장 발전, 투자 활성화 등 분야에서 경제 협력을 기업·민간으로 확대하겠다”고 강조했다. 일본 측은 한국 정부가 추진하는 세계국채지수(WGBI) 편입, 외환시장 구조개선 등을 지지한다는 입장도 밝혔다. 10차 재무장관회의는 2025년 일본에서 열린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