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 재무장관 "환율 과도한 변동·무질서한 움직임에 적절조치"

중앙일보

입력

최상목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5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9차 한일 재무장관회의에서 스즈키 슌이치 일본 재무장관과 기념사진을 찍고 자리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최상목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5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9차 한일 재무장관회의에서 스즈키 슌이치 일본 재무장관과 기념사진을 찍고 자리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최상목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5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스즈키 슌이치 일본 재무상과 '제9차 한일 재무장관회의'를 했다. 이날 회의 후에는 과도한 통화가치 하락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공유하면서 적절한 조치를 이어가겠다는 입장이 담긴 공동 보도문을 발표했다.

양국 장관은 공동 보도문에서 지정학적 갈등, 주요 교역파트너의 성장 둔화, 외환시장 변동성을 하방 리스크로 꼽으면서 "특히 양국 통화의 급격한 가치하락에 대한 심각한 우려를 공유했다"고 밝혔다. 글로벌 강달러 기조 속에 엔화와 원화가 동반 약세를 거듭하는 상황에 대한 공동의 입장을 표명한 것이다.

그러면서 "경제 성장과 금융 안정성을 유지하기 위해 경계감을 갖고 민첩하게 정책 대응하는 게 중요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며 "환율의 과도한 변동성과 무질서한 움직임에 적절한 조치를 계속 취해나갈 것을 재확인했다"고 강조했다.

양국 경제 수장은 지난 4월 미국 워싱턴 D.C.에서도 공동 메시지를 낸 바 있다. 한일 재무장관회의는 지난해 6월 일본에서 개최된 이후로 1년 만이다. 우리나라에서 회의를 개최하는 것은 8년 만이다. 차기 '제10차 한일 재무장관회의'는 내년 일본에서 열린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