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는 왜 I보다 더 행복할까? 그들은 ‘자극 중독자’였다

  • 카드 발행 일시2024.06.26

어떻게 하면 지금보다 행복하게 일할 수 있을까?

연세대학교 연구실에서 만난 서은국 교수. 사진 폴인, 송승훈

연세대학교 연구실에서 만난 서은국 교수. 사진 폴인, 송승훈

이 오랜 질문에 30년간 행복을 연구한 행복학자라면 답을 내주지 않을까요. 그래서 베스트셀러 『행복의 기원』을 쓴 서은국 연세대학교 심리학과 교수를 찾았습니다. 일반적인 노벨상 수상자의 논문 피인용 수는 3~4만 회. 그런데 서 교수의 논문 인용 횟수는 9만 회입니다. 행복심리학에서는 대가라 불릴 만한 최고 권위자죠.

하지만 기대와 달리 첫 대답부터 희망적이진 않았어요. “행복한 직장인은 비현실적”이라는 것이죠. 정말 직장인은 행복하기 힘든 걸까요? 그럼 행복의 비결은 어디에 있는 걸까요? “인생의 마이너스 통장을 없애는 데 집중하지 말라”는 서은국 교수에게 그 답을 들었습니다.

💬 목차

🔹“행복은 내가 서랍 안에 넣은 그게 다예요”
🔹외향인이 내향인보다 평균적으로 더 행복한 이유는
🔹돈 좇을수록 행복감 떨어진다… 자기 확신 키워야

“행복은 내가 서랍 안에 넣은 그게 다예요”

단박에 직장인은 행복하기 힘들다고 하시니 조금 당혹스러웠습니다(웃음).

직장에서 행복을 찾는다는 것 자체가 사실 난센스 아닌가요(웃음)? 물론 행복하면 정말 좋겠죠. 하지만 직장이라는 곳 자체가 나를 행복하게 해주려고 만들어진 조직이 아니잖아요. 그래서 (인터뷰에서) 무슨 이야기를 할 수 있나, 고민했습니다. 하나 마나 한 소리가 돼버릴까 봐요.

그래도 해주실 말이 있다면요?

우선 직장을 너무 절대시할 필요는 없다는 겁니다. 정 모든 게 안 맞고, 불가항력적인 스트레스를 받고 있다면 과감하게 환경을 바꿔보는 것도 옵션일 수 있어요. 저는 긍정적으로 생각하라는 말을 싫어합니다. 가만히 앉아 도인이 되면 정말 행복해질까요? 어느 정도까지는 긍정적 사고가 도움이 될 수 있지만, 어떤 경우에는 큰일이 날 수도 있어요.

그런데 요즘은 무작정 ‘긍정적으로 생각하라’는 메시지가 만연해요. 특히 SNS에서요. 그런 초단순 논리에서 벗어나야 합니다. 이렇게 말하면 과격하지만, 긍정적인 사업가 중 망한 사람도 적지 않아요. 반대로 아주 부정적이지만 성공한 사람도 많죠. 그런 이야기는 우리에게 잘 안 전해질 뿐이에요.

또 다른 게 있다면요?

직장인이 불행한 대표적인 이유는 성공과 행복을 혼용하기 때문입니다.  

대다수 사람의 “행복해지고 싶다”는 말 속에는 “성공하고 싶다”는 속뜻이 담겨 있어요. 하지만 성공과 행복이 항상 손잡고 같은 길을 간다는 착각에서 벗어나야 합니다. 물론 같이 갈 때도 있지만, 결정적인 순간에 갈림길이 나타나기도 하거든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