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기 피어오른 뒤 31초간 4번 터졌다…화성 참사 첫 폭발 영상 보니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SBS가 공개한 아리셀 공장 3동 2층 배터리 작업장에서 처음 연기가 피어오르는 모습(왼쪽). 이후 폭발로 번졌다. SBS 캡처

SBS가 공개한 아리셀 공장 3동 2층 배터리 작업장에서 처음 연기가 피어오르는 모습(왼쪽). 이후 폭발로 번졌다. SBS 캡처

지난 24일 사상자 30여명을 낸 경기도 화성 리튬 일차전지 공장 화재와 관련해 첫 발화로 추정되는 현장 사진이 공개됐다. 이에 따르면 공장 내부에서 연기가 피어오른 뒤 31초 동안 폭발이 4차례 발생했다.

화성 공장 첫 폭발 당시 추정 화면. 사진 SBS 캡처

화성 공장 첫 폭발 당시 추정 화면. 사진 SBS 캡처

SBS가 25일 공개한 화성 아리셀 공장 3동 2층 내 배터리 포장 작업장 CCTV 사진에 따르면 쌓여있는 배터리에서 첫 폭발이 확인된 건 지난 24일 오전 10시 30분 3초다. 공장 3동 2층은 불이 난 곳으로, 현재까지 확인된 사망자 23명 모두 여기에서 발견됐다.

화성 공장 첫 폭발 당시 추정 화면. 사진 SBS 캡처

화성 공장 첫 폭발 당시 추정 화면. 사진 SBS 캡처

화성 공장 첫 폭발 당시 추정 화면. 사진 SBS 캡처

화성 공장 첫 폭발 당시 추정 화면. 사진 SBS 캡처

화재를 인지한 직원들은 불씨가 번질 수 있는 주변 물건을 치우려 했지만, 10시 30분 28초와 31초 폭발이 잇따라 발생했다. 직원들이 분말 소화기로 불을 끄려 했으나 10시 30분 34초엔 폭발이 또 있었고 40초엔 여러 배터리가 줄줄이 터졌다.

화성 공장 첫 폭발 당시 추정 화면. 사진 SBS 캡처

화성 공장 첫 폭발 당시 추정 화면. 사진 SBS 캡처

화성 공장 첫 폭발 당시 추정 화면. 사진 SBS 캡처

화성 공장 첫 폭발 당시 추정 화면. 사진 SBS 캡처

이런 작업장의 모습이 담긴 건 10시 30분 45초까지다. 연기가 나기 시작한 지 42초 만에 화면 식별이 어려워진 것이다. 연기가 작업장 전체를 뒤덮으며 CCTV 화면이 까맣게 변한 것으로 추정된다.

이날 합동 감식에 들어간 경찰 등 관계 기관은 CCTV 화면 등을 종합해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한다는 방침이다. 감식은 이날 오후 늦게까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이 불로 현재까지 23명이 숨지고, 8명이 다쳤다. 부상자는 2명이 중상, 6명이 경상이다. 중상자 가운데 1명은 위독한 상태로 알려졌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