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25' 74주년…핵무장론 두고 엇갈린 與당권주자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국민의힘 당대표 출마 선언을 한 나경원 의원(사진 왼쪽부터), 원희룡 전 국토부 장관, 윤상현 의원,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 2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초선의원 공부모임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당대표 출마 선언을 한 나경원 의원(사진 왼쪽부터), 원희룡 전 국토부 장관, 윤상현 의원,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 2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초선의원 공부모임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6·25 전쟁 74주년을 맞은 25일 국민의힘 차기 당권·대권 주자들이 한국의 자체 핵무장론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나경원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이제는 우리도 핵무장을 해야 한다"고 적었다. 이후 서울 동작구 공군회관에서 열린 '새로운 미래를 준비하는 모임' 행사에서도 "국제정세와 안보 환경이 변하고 있어 우리도 이제는 핵무장을 해야 될 때"라고 재차 주장했다.

윤상현 의원도 지난 24일 YTN 라디오 '배승희의 뉴스파이팅'에 출연해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당선될 경우 "미국의 핵무기 정책이 북한 비핵화에서 북한 핵 관리로 바뀌게 될 것"이라며 "우리도 제한적 의미의 핵무장 옵션을 열어두자"고 제안했다. '제한적 의미의 핵무장'은 한국도 핵무장을 한 뒤, 북한과 동시에 핵 폐기를 하자는 뜻이다.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국민의힘 당사를 찾아 후보 등록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핵전력을 활용한 안보 강화는 필요하다"며 "국제 정세가 변하고 있어 언제든 필요하면 핵무장을 할 수 있는 잠재적 역량을 일본처럼 갖춰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그는 "지금 단계에서 바로 핵무장 가게 되면 국제사회에서 큰 제재를 받고 국민이 큰 경제적 타격을 입을 것"이라고 신중한 입장을 표명했다.

원희룡 전 장관은 "독자적인 핵무장 추진이 말로 되는 것이 아니고, 당장 할 수 있는 것도 아니"라며 "핵무장에 앞서, 워싱턴 선언의 실효성 확보를 통해 대북 핵 억제력을 강화할 때"라고 주장했다.

정부는 자체 핵무장론보다 한미의 확장억제 능력 강화를 통해 대응하겠다는 입장이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NPT(핵확산방지조약) 상의 의무를 충실히 이행하는 가운데 한미 간 확장억제 협력을 계속 강화해나간다는 입장"이라며 "한미는 정상 간의 역사적인 워싱턴선언을 충실히 이행하기 위해 작년 7월 출범한 핵협의그룹(NCG)을 중심으로 긴밀히 협의 중"이라고 밝혔다. 또 한미연합훈련을 통해 굳건한 연합방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며 자체 핵무장이 국익에 부합하지 않는다는 정부의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