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탈리아, '극장골'로 16강 진출...아쉬움 가득한 모드리치의 '라스트 댄스'

중앙일보

입력

마지막 유로에서 아쉬운 성적을 받아든 모드리치. AP=연합뉴스

마지막 유로에서 아쉬운 성적을 받아든 모드리치. AP=연합뉴스

이탈리아가 2024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 2024)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크로아티아와 비기며 16강 토너먼트 진출에 성공했다.

디펜딩 챔피언 이탈리아는 25일(한국시간) 독일 라이프치히 스타디움에서 열린 대회 조별리그 B조 3차전에서 크로아티아와 1-1 무승부를 기록했다. 1차전에서 알바니아를 꺾고 2차전에서 스페인에 패했던 이탈리아(승점 4)는 이날 승리로 1승 1무 1패를 기록하며 3전 전승의 스페인(승점 9)에 이어 조 2위로 조별리그를 통과했다. 이탈리아는 A조 2위 팀인 스위스와 16강에서 격돌한다.

반면 크로아티아(승점 2)는 2무 1패에 그쳤다. 이번 대회는 6개 조 1, 2위 팀이 16강에 오르고, 3위 팀 중 성적 상위 4개 팀도 16강에 진출한다. 크로아티아는 다른 조 3위 팀 결과를 기다려야 하는 상황이지만, 1승도 거두지 못해 16강행이 희박한 상황이다. 크로아티아의 에이스 루카 모드리치는 대회 득점 기록을 새로 쓰는 투혼을 발휘하고도 아쉬움을 삼켜야 했다.

모드리치는 이날 후반 10분 선제골을 터뜨렸다. 이로써 38세 289일의 모드리치는 2008년 대회에서 이비카바스티치(오스트리아)가 남긴 38세 257일을 뛰어넘는 유로 최고령 득점 신기록을 작성했다. 하지만 크로아티아는 후반 추가시간 이탈리아에 실점했다. 경기 최우수선수(Player of the match·POTM)로도 뽑혔다. 그러나 평생 꿈인 메이저 대회 우승과는 거리가 멀어졌다. 이번이 그의 마지막 도전이 될 가능성이 크다.

모드리치는 2026 북중미 월드컵이 열릴 땐 40대가 된다. 이미 하락세에 접어든 그의 신체와 경기력이 2년 뒤 어떤 수준일지 장담하기 어렵다. 모드리치는 "영원히 선수 생활을 계속하고 싶지만, 언젠가는 축구화를 벗어야 할 때가 올 것이다. 얼마나 더 선수 생활을 이어갈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모드리치는 크로아티아 '중원 사령관'으로 20년 넘게 활약하며 2018 러시아월드컵 준우승, 2022 카타르월드컵 3위를 이끌었다.

잉글랜드 레전드 골잡이 앨런 시어러는 영국 BBC를 통해 "그럴(모드리치의 국가대표 경력이 끝날) 가능성이 커 보인다"면서 "모드리치와 크로아티아의 도전이 이렇게 끝나 안타깝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2경기에서 크로아티아(3-0), 이탈리아(1-0)를 연이어 격파하고 이미 16강 진출을 확정했던 스페인은 뒤셀도르프에서 열린 최종전에서 알바니아를 1-0으로 물리치고 이번 조별리그를 무실점 3전 전승으로 마무리해 조 1위를 차지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